건강과 장수를 위한 가장 이상적인 몸매, 의외네!

 

'SBS 스페셜' 비만의 역설 편을 보면 날씬하고 군살 없는 몸매가 보기에도 좋고 더 오래살 것이라는 기존의 고정관념과는 달리 건강과 장수를 위해서는 약간 뚱뚱한 편이 더 오래산다는 '비만의 역설'(Obesity Paradox)이 존재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 방송 뿐만 아니라 최근 서울대병원이 아시아인 114만명의 사망률을 조사한 결과에서도 약간 뚱뚱한 사람이 더 건강하고 오래 살며, 심장병이나 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상대적으로 낮게 나왔다는 연구 결과도 있죠.

 

 

그러므로, 비만은 만병의 근원이라는 말은 이제 틀린 말임이 입증이 되었으며, 비만 그 자체는 건강과 장수에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합니다.

 

 

비만은 만병의 근원이다.(X)

비만 그 자체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O)

 

비만이 병에 잘 걸리는 이유 중 하나는 다이어트 부작용으로 인한 것이라고 하며, 과체중이라도 복부비만이 심하지 않으면 상대적으로 더 건강하다는 말이 성립이 됩니다.

 

 

단지 이러한 경우가 적용되지 않는 경우가 하나 있는데, 당뇨 환자일 경우에는 정상 체중일 때 사망률이 가장 낮게 나타나므로 철저한 체중관리가 필요하다 합니다.



 

일본에서도 이런 비슷한 연구 결과가 있는데, 일본 성인 남성 40세 이상 5만명을 12년 동안 관찰하며 비만과 수명관계를 연구한 결과 약간 뚱뚱한 사람(BMI 지수가 과체중인 사람)이 더 건강하고 오래 산다는 같은 결론이 나왔습니다.

 

 

여러 연구 결과를 토대로 하면 건강과 장수를 위한 가장 이상적인 몸매는 '약간 뚱뚱한 몸매'가 가장 이상적인 몸매라는 결론이 나오게 됩니다.

굉장히 의외의 결과가 아닐까 싶네요.

 

 

만약 이러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한다면 체중과 키를 환산하여 우리 몸의 지방의 양을 측정하는 지수인 체질량 지수(BMI)는 건강과 장수를 위해서는 맞지 않는 것이라는 결론도 도달하게 됩니다.

 

 

현재 '정상' 범주에 드는 18.5~23의 체질량 지수가 '정상' 범주가 아니라 '과체중'(23~25)이 스탠다드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체지방률이나 건강 위험도를 반영하는 체질량 지수가 절대적인 수치는 아니지만 이를 기본적인 검사로 많이 활용한다는 점에서 약간의 수정은 필요해 보입니다.

 

 

전 세계는 다이어트와의 전쟁을 하고 있는데, 방송을 보면 미국이 BMI 지수를 낮추었다고 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렇게 해서 건강과 장수의 정상 범주에 있던 사람들이 모두 정상 범주를 벗어나는 일이 벌어졌다고 하는데, BMI 지수를 낮춤으로 해서 이전 보다 더 건강해졌다는 보고나 증거는 없다고 하네요.


우리나라 남성 평균키가 173cm이니 체질량 지수 과체중(23~25)을 적용하게 되면 68~74kg도 건강과 장수를 위한 가장 이상적인 체중이라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여성의 경우 우리나라 여성 평균키가 163cm이니 61~66kg정도가 되겠네요.^^

 

스폰서링크


잘 읽었다면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BMI지수(체질량지수) 계산법

{체중/(신장×신장)}×10000

저체중 18.5 이하
정상 18.5~23
과체중 23~25
비만 25 이상

자신의 BMI 지수가 높게 나와서 충격을 받으셨나요?
그래서 다이어트나 운동을 결심하게 되셨다면 부디 꾸준히 병행하셔서 정상 체중으로 돌아오시길 바랍니다.


살이 찌기는 쉬워도 살을 빼기는 어려운 듯 합니다.
수많은 다이어트법이 있지만 가장 힘든 것은 '인내'하는 것이 아닐까요.
먹고 싶은 음식을 앞에 두고 먹는 것을 참아야 하고, 힘든 운동을 큰 맘 먹고 시작해도 꾸준히 지속하는 마음이 사라지지 않게 참아내야 합니다.
금연만큼이나 힘든 다이어트...
아니 금연보다 더 힘든 다이어트일지도 모르겠네요.
금연하다 죽은 사람은 없어도 다이어트로 죽는 사람은 생기니까 말이죠.

 시작이 반! 나머지 반은 뭐로 채우나?

체중을 빼려면 가장 중요한 것은 '인내' 혹은 '꾸준함' 두 가지로 무장을 해야 합니다.
이런 마음이 드는 것만으로도 시작을 한 셈이죠.
시작이 반이라는데 나머지 반은 무엇으로 채워야 할까요?
바로 목표의식입니다.


김사랑처럼 멋진 몸매를 가지겠다는 목표의식도 좋고, 더핏 워킹화를 지르셨다면 이 워킹화가 달아서 못신게 될 때까지 운동을 꾸준히 하겠다는 목표도 좋습니다.
그리고, 힘들 때마다 자신이 바라는 멋진 몸매를 지녔다고 상상을 하면서 동기부여를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BMI 결과 과체중 이상은 러닝이 좋지 않아요

러닝은 심폐기능향상에는 도움이 되지만 관절에는 무리가 가는 것이 사실입니다.
BMI 결과 과체중 이상이 나온 사람은 러닝이 정상체중의 사람보다 더 해로울 수 있습니다.
관절에 그만큼 더 무리가 갈 수 있기 때문이죠.
그럼 어떤 운동이 좋을까요?


바로 걷기 운동을 극대화 시켜줄 수 있는 워킹화를 신고 하는 유산소 운동들입니다.
자전거 타기도 좋아요.
바람도 선선해지고 운동하기에 좋은 가을 날씨잖아요.

 내가 걷는 이유?
 
제 직장동료 중에 키는 저만하고 배가 많이 나온 사람이 복부지방흡입술을 하려고 가격을 알아봤다고 하는데, 가격이 500~700만원 정도 든다고 하더군요.
허걱~깜짝 놀랬습니다.
가격이 비싸서 그렇지 시술 받기만 하면 배에 왕자가 생기긴 한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위험적인 요소도 있고 비용도 만만치 않아서 고민하더이다.

god bod by &y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운동을 매일매일 할 필요는 없을 것입니다.
일주일에 3~4회 정도 30분씩만 해도 꾸준히 운동하고 과식을 하지 않는다면 운동효과는 서서히 나타날 것입니다.
그리고 이 정도 운동을 하면 700만원 버시는 것입니다.
그리고,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대장암도 예방할 수가 있는 것입니다.
 
 더핏 워킹화의 기능과 종류

닥터 세로톤 FIT
일상적인 보행이 보다 효과적인 운동시간으로 바뀔 수 있도록 도와주는 워킹화


에어 FIT
몸매관리와 운동에 관심이 많은 여성용 워킹화


밸런스 FIT
임신전후 자세교정에 좋은 워킹화


바이브로 FIT 
혈액순환과 맛사지 효과
 


스탠스 아동화
성정기청소년의 자세 교정 및 관절 보호


워킹화 종류도 많아지고 기능도 다양해지는 것 같습니다.
워킹화의 장점은 따로 운동을 하지 않아도 운동을 하는 효과를 가져오는 것과 관절보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사실 시간이 없어서 운동을 못한다는 것은 핑계 같아요.
지하철까지 출·퇴근할 때 최소 10분씩, 왕복 20분 정도 걷고 그 외에도 일상에서 많이 걸으시는 분들은 워킹화를 신고 운동 효과를 높일 수 있으니 효과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의 집이 19층이니까 승강기를 이용하는 대신 계단오르기를 해도 되고...
중요한 것은 마음가짐인 듯 합니다.
 

http://www.lecaf.co.kr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 “통통한 사람이 오래 살아”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저체중인 사람보다 과체중인 사람의 수명이 6~7년 긴 걸로 나타났는데요.
저체중과 과체중에 대한 비교만을 볼 때 그렇다는 것이며, 정상인 사람과 과체중인 사람과의 연구 결과는 언급되지 않았네요.
BMI지수 계산법을 한 번 알아볼까요?

BMI지수(체질량지수) 계산법

{체중/(신장×신장)}×10000

저체중 18.5 이하
정상 18.5~25
과체중 25~40
비만 30 이상

자신의 체중을 신장의 제곱으로 나눈 뒤 10000을 곱해주면 체질량지수가 나옵니다.
저는 대략 반올림해서 과체중 그룹에 속하는군요.
아주 살찐 편도 아니고, 마른 편도 아닌 통통한 편이라고 해야겠죠.
10년이 넘게 나온 결과이니 저체중과 과체중과의 상관관계로 본다고 한다면, 확률상으로 아주 적합하다고 할 것입니다. 그런데, 기사를 읽다가 문득 사상의학에 위의 연구결과를 적용해본다면 어떻게 될까하는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 사상의학이란?

사상의학이란, 태양인, 태음인, 소양인, 소음인으로 나눈 4가지 체질이라는 것을 잘 아실 겁니다.
간단히 정리해봅니다.

태양인: 상체 발달, 하체 부실형. 머리가 큰 편.
            성격- 적극적, 남성적, 대인관계가 좋다. 성격이 급하고 저돌적.
태음인: 골격이 굵고, 키가 크며, 살찐 사람이 많다. 비만하기 쉽다. 식욕이 왕성하다. 땀이 많다.
            성격- 내성적인 성격.
소양인: 걸음걸이가 빠르다, 눈이 맑고, 입술이 얇으며, 턱이 뾰족한 편. 피부가 희다.
            성격- 비논리적, 경솔, 싫증을 잘 낸다, 정의감이 강하다
소음인: 상하체 균형이 잘 잡혀있다. 키는 작은 편, 용모가 잘 짜여져 있다. 땀이 적다.
            성격- 조용, 침착, 논리정연, 비사교적, 외유내강형, 예민한 성격.

☞ 사상의학 '나의 체질 알아보기'

위의 링크로 가셔서 '나의 체질 알아보기'를 체크하시면 자신의 체질을 알 수 있을겁니다.
저는 소음인일 가능성이 많다고 나오는군요. 성격상으로 보나, 외모상으로 보나, 아주 확률이 높다고 생각됩니다.
정확한 자신의 체질을 알기 위해서는 진맥을 받아봐야 할 것이지만, 사상의학적으로 볼 때 나타나는 두드러진 외형적인 특징과 성격, 식생활 등을  고려해본다면 굳이 진맥을 받지 않더라도 자신의 사상의학적 체질을 유추해 볼 수 있을겁니다.

☞ '외향적인 사람 오래산다'

사상의학적으로 본다면 체질에 따라 성격도 어느 정도 타고나는 것 같네요. 성격을 바꾸는 것은 체질을 바꾸는 것 만큼이나 힘든 일인 것 같습니다.
성격을 바꾸기보다는 자신의 성격의 장단점을 잘 알아서 자신의 장점을 최대로 부각시키고, 자신의 단점을
감추는 것이 오히려 더 쉽고, 더 이득이 될 듯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