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샤 테이트 곤죽 아만다 누네스 새 챔프 등극

UFC 여성 밴텀급은 말 그대로 혼전 양상이 되었습니다.

무패의 여제 론다 로우지를 꺾으면서 챔피언에 올랐던 홀리 홈은 론다 로우지에게 패배하였던 미샤 테이트에게 패배하였고, 미샤 테이트는 다시 아만다 누네스에게 곤죽이 되면서 챔피언 자리를 내줘야 했습니다.

 

 

랭킹4위였던 아만다 누네즈가 챔피언 미샤 테이트를 잡은 것은 론다 로우지, 홀리 홈, 미샤 테이트로 삼각 체제로 될 것 같은 구조가 깨지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랭킹 3위에 올라있는 캣 진가노의 경기를 보신 분은 캣 진가노 또한 무시 못할 강자라는 걸 알 수 있었죠.

 

 

홀리 홈이나 미샤 테이트나 모두 1차 방어전조차 제대로 방어하지 못하면서 여성 팬텀급은 확실한 강자가 없는 곳이 되고 말았습니다.

 

 

이렇게 되면 왕좌를 차지하기 위해서 선수들의 경쟁이 치열해질 수 밖에 없을 것이고, 챔피언에 올랐다고 해서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되고 말죠.

 

 

아만다 누네스가 비록 챔피언에 올랐지만 강자들이 많은 곳인 만큼 아마도 이런 도전은 거셀 것이라 생각되는데요.

 

 

상대를 제대로 대비하지 않으면 아만다 누네스 역시 다음 방어전에서 실패를 하고 챔피언 벨트를 내놓아야 할 가능성이 농후해지죠.

 





개인적인 예상으로는 캣 진가노와 아만다 누네스가 붙으면 정말 볼만한 경기가 될 것 같네요.

 

마찬가지로 론다 로우지가 캣 진가노나 아만다 누네스와 붙는 경기도 기대가 되겠습니다.

 

 

아무튼 미샤 테이트는 아만다 누네스에게 원투 펀치를 너무 많이 허용해서 결국 초크로 탭을 치고 말았는데요.

 

 

UFC는 여성들이라고 해서 결코 만만하게 볼 수 있는 곳이 아닌 듯...

여성들의 경기에서도 이렇게 곤죽이 되는 게임을 볼 수 있었다는 게 놀라울 따름입니다.

 

 

지나고 보니 론다 로우지가 참 대단했다는 생각도 들고...

또 다르게 생각하면 이렇게 강자가 즐비한 여성 밴텀급이라 언젠가 무너져도 무너졌을 것이란 생각도 들기도 합니다.

 

 

론다 로우지는 브룩 레스너의 충고처럼 챔피언 벨트를 되찾으려면 운동에만 집중해야 할 필요성은 있어보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아마 챔피언 벨트를 다시 되찾기가 힘들 듯...

 

 

아만다 누네스의 미샤 테이트와의 경기 모습

 

 

 

 

챔피언 벨트를 찬 것이 믿기지 않는다는 듯한 표정의 아만다 누네스

 

 

환호하는 아만다 누네스

관련글

론다 로우지,지는 법 배워 더 강해질 것

 

미샤 테이트,홀리 홈 기절 새 챔피언 등급

 

무패의 론다 로우지,홀리 홈의 하이킥에 무너지다





 
재밌게 읽으셨다면 공감 꾹~(로그인 필요없어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미샤 테이트,홀리 홈 기절 새 챔피언 등급

론다 로우지를 누르고 챔피언에 등극한 홀리 홈이 랭킹 2위 미샤 테이트를 맞이해서 1차 방어전을 펼쳤습니다.

홀리 홈이 우세할 것이라는 전망과는 달리 경기 결과는 홀리 홈이 기절을 하면서 미샤 테이트에게 챔피언 벨트를 반납하였습니다.

 

 

 

미샤 테이트와 홀리 홈의 경기를 보니 론다 로우지의 패배가 전략의 부재에서 온 패배이지 결코 실력이 뒤져서 패배한 것은 아니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신중한 홀리 홈에게 너무 빨리 경기의 승부를 지으려고 아무런 대비 없이 파고 들었던 것이 먹잇감을 기다리고 있던 홀리 홈에게 제대로 걸려들었던 것 같습니다.

 

 

 

론다 로우지는 미샤 테이트와의 경기에서 두 번 승리를 거둬 론다 로우지가 케이지로 돌아온다면 다시 한번 챔피언이 바뀔 가능성이 있을 것 같습니다.

 

 

 

론다 로우지는 홀리 홈과 미샤 테이트의 경기 승자와 경기를 가질 것으로 보여지는데요. 

론다 로우지의 최근 인터뷰 내용을 보면 홀리 홈에게 굉장한 복수를 다짐하고 있는 듯 하더군요.

 

 

 

론다 로우지: "또 이가 튀어나오고 턱이 부러지고 입술이 찢어진다 해도 돌아가서 홈을 이겨야 한다. 돌아오겠다."

 

그런데 론다 로우지가 두 번이나 이겼던 미샤 테이트가 론다 로우지를 케이지 위에 최초로 눕혀버린 홀리 홈을 이겼습니다.





너무 재밌는 경기가 펼쳐질 듯 한데요.

 

론다 로우지가 홀리 홈과 붙게 되면 흥행 카드로써는 최고의 흥행카드가 될텐데, 홀리 홈이 그라운드에서 약해도 너무나 약하더군요. 

 

 

 

킥복싱과 복싱에서는 강점을 지니고 있는 선수이지만 그라운드가 약점으로 드러나면서 아마 론다 로우지와의 재경기를 하게 되면 그라운드로 패배할 가능성이 많아 보입니다.

 

 

 

반면에 론다 로우지는 미샤 테이트를 두 번 모두 암바로 이겼습니다.

그라운드 경기에 강점을 보였던 론다 로우지인데 홀리 홈과의 경기에서 너무 무리하게 스탠딩 싸움을 가져간 것이 패착이었다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론다 로우지와 홀리 홈, 홀리 홈과 미샤 테이트의 경기를 통해서 서로의 약점이 고스란히 드러난 듯 합니다.

영원한 강자는 없다는 원칙이 다시 한번 증명되었네요.

 

 

 

미샤 테이트와 홀리 홈의 경기를 보니 만약 론다 로우지가 이 경기를 봤다면 '내가 저런 애한테 졌어?'하면서 통탄할 듯 합니다.

 

 

 

미샤 테이트는 홀리 홈이 고맙겠네요.

론다 로우지가 있을 때 챔피언에 오르지 못했는데....

어쨌든 이 체급에 론다 로우지가 돌아온다면 미샤 테이트가 다시 론다 로우지를 맞이하여 방어전을 치뤄야 할 것 같습니다.

재밌네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UFC196,코너 맥그리거 네이트 디아즈 장외 디스전 팽팽,홀리 홈 미샤 테이트 평온

조제 알도를 꺾고 페더급 챔피언으로 등극한 맥그리거와 론다 로우지를 꺾고 여자 밴텀급 챔피언에 등극한 홀리 홈이 각기 웰터급 도전과 1차 방어전을 펼칩니다.

 

 

UFC196에서 코너 맥그리거는 네이트 디아즈를 상대로 웰터급에 도전을 하게 되며,홀리 홈은 미샤 테이트를 상대로 1차 방어전에 나섭니다.

 

 

네이트 디아즈: "내 캐릭터를 아일랜드 녀석(코너 맥그리거)가 다 가져갔다. 네 엉덩이를 걷어차 주겠다.많은 선수들이 너를 싫어하고 있다."

 

 

맥그리거: "나와 싸워서 백만장자가 된 기분이 어때? 좋지?"

 

맥그리거는 당초 라이트급 챔피언 하파엘 도스 안요스를 상대할 예정이었습니다.

페더급 챔피언과 라이트급 챔피언이 붙을 것으로 예상이 되었던 이 경기는 안요스가 발 골절 부상을 당하면서 무산이 되었습니다.

 

 

 

 네이트 디아즈: "UFC 모든 파이터가 스테로이들 한다. 맥그리거도 쓰고,도스 안요스도 쓰고 전부 다 쓴다.

 

맥그리거: "나는 아니다."

 

도스 안요스와 코너 맥그리거

 

맥그리거는 두 체급을 상향해 웰터급에서 네이트 디아즈를 상대하게 되었습니다.

맥그리거는 "로비 라울어(웰터급 챔피언)을 좋아하지만 그도 이길 수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습니다.

 

 

도스 안요스와의 경기가 무산된 것은 아쉽지만, 네이트 디아즈와의 팽팽한 장외 신경전을 보니 이 경기도 관심을 가지게 되네요.

 

 

어쨌든 코너 맥그리거는 조제 알도와 붙을 당시만 해도 페더급 챔피언으로 오를 지 누구도 예상을 못했고, 두 체급 챔피언을 호언장담하고 있는 상황이라서 네이트 디아즈를 상대로 어떻게 경기를 풀어나가는지 지켜봐야 할 듯 합니다.





코너 맥그리거는 19승 2패, 네이트는 19승 10패.

 

객관적 전력상 맥그리거에 열세네요.

 

 

무패의 여제 론다 로우지를 꺾고 새로운 무패의 여제가 된 홀리 홈의 경기도 기대되는 경기입니다.

론다 로우지가 부상에서 회복하면 리벤지 매치의 성사 여부도 큰 관심거리 중의 하나인데요.

 

 

론다 로우지는 부상과 운동 외의 스케줄로 당장 리벤지 매치는 이뤄지기 힘들 것으로 보여집니다.

 

 

홀리 홈과 미샤 테이트는 맥그리거와 디아즈와는 달리 분위기가 파이터들의 팽팽한 눈싸움이나 기싸움은 없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꽤나 절친한 사이로 보여지네요.

 

 

웃으면서 사진도 찍고, 같이 훈련도 한 사이로 보여지네요.

 

 

그렇지만 링 위에 올라가면 친구 사이든 아니든 승부는 가려야겠죠?

 

 

 

메인이벤트는 아니지만 홀리 홈과 미샤 테이트의 경기도 어쨌든 관심을 가지는 경기라 보여집니다.

복싱 선수 출신인 홀리 홈의 킥복싱 기술도 론다 로우지 경기에서 유감 없이 보여줬습니다.

 

 

홀리 홈 페이스북에 가보니 멋진 차도 받았나 보네요.

역시 챔피언 할만 합니다.

 

 

 

왠만한 남자 경기보다 더 화끈한 경기를 보여주면서 화려하게 챔피언에 등극했기 때문에 미샤 테이트와의 경기도 우세를 점할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맥그리거와 홀리 홈 둘 다 챔피언에 오른 이후 첫 경기이기 때문에 방어전이든 아니든 경기가 중요할 수밖에는 없겠네요.

 

 

관련 뉴스

조제 알도 맥그리거,UFC 194 최대 빅매치

 

론다 로우지,지는 법 배워 더 강해질 것

 

무패의 론다 로우지,홀리 홈의 하이킥에 무너지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론다 로우지,지는 법 배워 더 강해질 것

무패의 여전사였던 론다 로우지에게 홀리 홈과의 경기에서의 패배는 본인에게 뿐만 아니라 론다 로우지를 지켜봐 왔던 팬들에게도 충격적인 패배였을 것이라 생각이 듭니다.

 

 

패배를 몰랐던 론다 로우지였기에 더욱더 충격적이고 받아 들이기 힘든 경과였을 것입니다.

론다 로우지가 이 같은 결과를 받아 들이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여지네요.

 

 

때론 몸의 상처는 마음의 상처보다 더 빨리 낫습니다.

론다 로우지의 몸의 상처는 이미 다 나았을테지만 마음의 상처가 아물기까지는 생각보다 많은 상처가 필요할 지 모르겠습니다.

 

 

최근 론다 로우지의 인터뷰 기사를 보면 그런 생각이 듭니다.

 

 

론다 로우지: "기사를 읽지도 않고 댓글도 보지 않는다.인터넷 사람들은 거의 악마가 된다.부정적인 것들은 멀리하고 싶다."

 

이종격투기의 세계는 정글과도 같은 곳이라 승자에게는 명예와 인기,돈을 선사하지만 패배자에게는 모든 걸 앗아가게 됩니다.

 

 

론다 로우지로써는 이번 홀리 홈과의 패배에서 너무나 많은 걸 잃었습니다.

승리에 도취되어 있을 때는 인터넷의 비판 여론도 대수롭지 않게 느껴졌을테지만 패배를 하고 나서 접하게 되는 자신을 향한 비판 여론에 대한 심경이 론다 로우지의 인터뷰에 담겨 있는 듯 합니다.

 

 

론다 로우지: "인터넷에서 나는 사람으로 대우 받지 못한다.매일 나에 대해 상상하는 사람들을 보고 싶지 않다."

 

론다 로우지의 패배 후 극단적인 심경은 "패배 후 '나는 무엇인가'라는 생각이 들었고 자살까지 생각했다"고 고백한 인터뷰에 잘 드러나고 있네요.

 

 

패배 자체보다는 패배의 경험,경험해보지 못했던 충격적인 패배의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듯 합니다.

세계에서 제일 가장 여성,여성 격투기 최고의 선수에서 단 한 번의 패배로 나락으로 떨어졌으니 그럴 만도 하죠.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보기도 하지만, 떨어질 때의 충격 또한 큰 법입니다.

 

이에 WWE 프로레슬러 브록 레스너는 론다 로우지에게 지는 법을 배우라고 조언했습니다.

 

 

론다 로우지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바로 자신도 질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졌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라 할 수 있겠네요.

 

 

브록 레스너: "난 로우지가 종합격투기를 시작했을 때부터 그의 열렬한 팬이었다.내가 깨달았던,그리고 로우지가 오래전 깨달아야 했던 것 하나는 이길 수 있기 전에 지는 법을 배워야 한다는 사실."

 

 

"아주 어렸을 때부터 코치가 내게 가르쳤던 것이다.난 질 때마다 심각한 패배자가 되곤 했었기 때문이다.우리는 다시 도전해야 한다.인생은 정말 짧다. 한 경기로 로우지의 선수 생활을 정의할 수 없고,망칠 수도 없다.로우지는 이제 다시 일어날 것이다.지는 법을 알게 됐을 것."

 

 

"너무 많은 것을 접시에 담으려고 하는 것 같다.파이터가 되면서 1년에 영화 10편을 찍는 것은 불가능하다.연예 활동에서 물러나야 한다. 좇고 있는 목표가 무엇인지 찾아야 한다."

 

"길게 본다면 로우지는 이 패배로 정신적으로 더 강해질 것."

 

'분노의 질주:더 세븐'

 

'앙투라지'

 

'익스펜더블3'

 

론다 로우지가 브록 레스너의 조언을 새겨 듣고 더 강해져서 돌아올 것이라 믿습니다.

그렇게 되면 홀리 홈과 정말 해볼만한 경기가 펼쳐지게 될 듯....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무패의 론다 로우지,홀리 홈의 하이킥에 무너지다

무패의 여제, 암바의 여신 론다 로우지가 도전자 홀리 홈의 하이킥에 무너지고 말았다.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2015년 UFC 사상 최고의 이변이라고 할 수 있겠다.

 

홀리 홈은 33전 3무 2패의 전직 복서 출신으로 MMA 전적 9승의 무패의 기록이다.

홀리 홈의 주특기는 하이킥인데, 복싱에 기반을 둔 가벼운 풋워크와 양손 스트레이트와 잽 그리고 마지막 하이킥으로 MMA에서 승리를 거둬왔다.

 

 

론다 로우지를 무너뜨린 것도 바로 이러한 양손 스트레이트와 잽 그리고 마지막 하이킥이었다.

 

 

사실 론다 로우지가 이렇게 무너지게 된 것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다.

더군다나 남성부 경기였더라면 홀리 홈의 복싱 스타일을 잡기 위해서 도망다니지 못하게 하며 철저하게 대비를 해서 훈련을 하여왔을 것인데, 론다 로우지측은 홀리 홈의 스타일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대비도 하지 못하였다 보여진다.

 

 

론다 로우지가 이전의 다른 도전자와 같이 빨리 끝내려고 하는 마음만 바쁜 나머지 도망다니는 홀리 홈을 쫓아다니다가 펀치만 허용하여 결과적으로 펀치가 누적되어 지쳐버렸다.

 

 

그리고, 결과적으로 홀리 홈의 하이킥을 맞고 그냥 링 위에 뻗어버렸다.

자신이 강점을 보이는 그라운드 기술로 경기를 끌고 갔어야 하는데, 홀리 홈이 강점을 보이는 입식 타격으로 경기를 끌고 가니 경기가 풀릴 리가 없다.

 

 

론다 로우지는 무패의 여제인 동시에 론다 로우지를 롤모델로 하는 여성 격투 꿈나무들이 많은데, 그러한 롤모델이자 무패의 여제가 이렇게 처참하게 패배하고 만 것이다.





지더라도 이렇게 처참하게 패한 문제점은 앞으로 UFC나 언론에서 분석해내겠지만 론다 로우지를 훈련시키는 시스템의 전반적인 문제도 있어 보인다.

 

 

말 그대로 아무런 준비 없이 이전의 승리에 도취되어 링에 올랐던 듯 하다.

보고도 믿기지 않은 패배였다.

 

 

어쨌든 무패의 여제가 깨끗하게 무너졌다.

두말할 여지가 없다.

새로운 뉴 챔피언의 탄생이다.

그리고 홀리 홈은 론다 로우지보다 더 강력하고 더 영리하며 더 노련한 챔피언이 될 것 같다.

 

 

론다 로우지는 너무도 충격적인 패배를 하였기 때문에 이 경기 결과에 승복할 수가 없어 경기 직후 인터뷰도 하지 않고 무대를 내렸갔다.

 

 

아마도 홀리 홈과의 리벤지 매치가 펼쳐지게 될 수도 있을 듯 하다.
그 때는 지금과는 달리 철저하게 준비를 하고 링에 오르길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