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멀티히트 동영상 데뷔 첫 안타

김현수 선수가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드디어 메이저리그 첫 데뷔전을 치뤘습니다.

2회 주자 2루 상황에서 빗맞은 타구가 상대 수비 실책으로 내야안타로 기록이 되면서 메이저리그 데뷔 첫 안타를 신고했습니다.

 

 

두개의 안타 모두 행운이 뒤따른 안타로 보입니다.

운이 좋았네요.

 

 

2스트라이크 상황 가슴 높이의 볼을 빗맞치는 김현수

선구안이 그리 좋다고는 보이지 않는 듯... 

 

수비 실책이 아니었다면 병살타가 될 뻔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타구가 내야 깊숙히 절묘한 위치로 가면서 수비진의 수비실책을 유도하게 된 듯 같습니다.

 

상대 수비진이 백핸드로 땅볼을 처리하려다가 실책이 나오는 모습 공식적으로는 내야 안타 기록

 

 

현지 해설진은 김현수 선수의 국내 10년 기록을 언급하면서 훌륭하다고 말하기도 하고, 스프링 캠프 당시 21타수 무안타 기록을 언급하면 김현수 선수를 소개하기도 했죠.

 

전력질주하는 김현수

 

행운이 뒤따른 듯...

실책이 나오지 않았다면 병살로 이어졌을 수도....

 

우여곡절 끝에 25인 로스터에 들어왔고,벅 쇼월터 감독의 기용을 받지 못하다가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르는 김현수 선수에 대해서 관중이 야유를 했던 것을 언급하면서 애덤 존스 선수의 말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애담 존스 선수는 "당신이 저지르는 일이 얼마나 무례한 일인지 잘 생각해보기를 바란다"는 말로 관중들의 매너에 대해 강력히 비판한 것을 언급하며 비교적 우호적인 분위기로 김현수 선수에 대해 이야기를 했습니다.

 

 

김현수 선수는 두 번째 타석에서는 땅볼 아웃!

 

세 번째 타석에서도 행운이 따랐는데요.





1루와 2루 사이로 파고든 땅볼을 상대 수비수가 잡았으나 중심이 무너져 1루로 던지지를 못하는 상황에서 김현수 선수가 먼저 1루를 밟으면서 내야 땅볼을 기록했습니다.

 

 

3타수 2안타 1득점을 얻어내면서 데뷔전을 멀티히트를 기록히며 마감했네요.

 

 

김현수 선수는 벅 쇼월터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멀티히트를 기록하면서 마음의 부담감도 덜어낸 것 같네요.

 

 

이제부터가 진짜 중요한 상황입니다.

어차피 야구는 기록의 스포츠이기 때문이죠.

 

 

생존경쟁에 뛰어든 이상 자신의 가치를 스스로 증명해내야만 합니다.

 

 

현재 볼티모어 오리올스는 개막전 4연승을 거두면서 팀 분위기도 나쁘지 않은 듯 합니다.

 

 

원래 잘했던 선수가 못했으니 슬럼프나 메이저리그 적응 실패,심적 부담 등이 이유였을 것입니다.

김현수 선수가 출전 기회를 얻게만 된다면 점점 좋아질 것이라 생각을 하는데요.

 

 

배트 스피드가 아직 정확한 타이밍에 나오고 있지는 않은 듯 합니다.

출전 기회를 가지면서 점점 익숙해져가길 바랄 수밖에는 없을 것 같네요.

 

오랜만에 볼티모어 오리올스 트위터에 올라온 김현수 선수 활약상(사진 좀 예쁘게 찍지;;)

 

 

김현수 메이저리그 데뷔 첫 안타 멀티히트 동영상




 
재밌게 읽으셨다면 공감 꾹~(로그인 필요없어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마에다 겐타 홈런 동영상 핫데뷔

류현진이 속한 LA 다저스의 투수 마에다 겐타가 6이닝 무이닝 호투에 홈런까지 뽑아냈습니다.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맞자마자 홈런임을 직감할 정도로 잘 때린 마에다 겐타

 

84개의 공을 던져 6이닝 무실점 5피안타 무사사구 4탈삼진을 기록했고,4회초 솔로 홈런까지 쳤습니다.

데뷔전 원맨쇼네요.

 

환호하는 LA 다저스 불펜 선수들

 

홈런이 믿기지 않는 듯 기쁜 표정의 마에다 겐타

 

마에다 겐타에게 홈런을 허용하여 기분나쁜 표정을 짓는디에이고 파드레즈의 상대 투수

 

마에다 겐타의 활약으로 LA 다저스는 7-0으로 승리하였습니다.

LA 다저스의 메이저리그 데뷔전 홈런은 1990년 8월 19일 조세 오퍼맨이 몬트리올 엑스포스(현 워싱턴 내셔널스)를 상대로 세운 뒤 26년 만의 일이라 합니다.

 

마에다 겐타의 호투

 

마에다 겐타는 일본프로야구 시절에서도 8년 동안 통산 홈런 2개, 통산 타율 0.147을 기록했습니다.

타자로써 대단한 기록이 아닌데도 메이저리그 데뷔전에 이처럼 홈런을 쳤네요.

 

오늘은 나의 날

 

상대투수에게 홈런을 맞으면 정신적으로 굉장히 흔들린다죠.

그리고, 반대로 홈런을 친 투수는 굉장히 호투를 하게 된다고 하더군요.

 

 

그런 표정이 마에다와 상대투수의 표정에 역력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투수에게서 이런 타격폼을....





정말 강렬한 데뷔전이라고 밖에는 할말이 없군요.

LA다저스가 올해 뭔가 대형사고를 치려나요?

 

칠테면 쳐봐

 

LA다저스 불펜은 마에다의 홈런에 환호하고 있네요.

 

 

 

그도 그럴 것이 2016년 개막전 클레이튼 커쇼의 호투로 15-0의 대승을 하였고, 2차전은 스캇 카즈미어가 호투하면서 3-0으로 승리를 했습니다.

 

 

이어 3차전에서 마에다가 승리를 거두면서 개막전 3연승을 모두 영봉승으로 따냈는데요.

역대 두 번째 기록이라 합니다.

 

 

1963년 세인트루이스가 개막 시리즈를 모두 영봉승으로 따낸 바 있는데요.

53년만의 대기록이라고 하네요.

 

LA다저스는 개막 후 27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면서 팀 자체 기록도 갈아치웠습니다.

1974년 개막 후 23이닝 무실점 기록을 42년 만에 새로 갈음하였네요.

 

마에다 겐타의 홈런은 팀의 역사적인 기록을 자축하는 자축포나 다름 없겠네요.

 

홈런 한 방으로 팀의 영웅이 되었네요.

 

 

마에다 겐타는 다저스와 8년간 연봉 2400만 달러에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홈런에 투구까지 가성비가 뛰어난 선수라 평가 받겠네요.

 

영상 출처: MLB.com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오승환 동영상 KKK 기복없는 경기력

오승환은 세타자 연속 삼진을 잡으면서 변함없는 위력을 발휘했습니다.

한국에서도 좋은 기록을 가졌고 일본에서도 2시즌 동안 80세이브를 기록한 선수라고 소개가 되었는데요.

 

삼성라이온즈와 국가대표

 

일본 한신타이거즈

 

투구폼에서부터 뭐하나 흠잡을 것이 없는 깔끔한 투구 내용이었습니다.

 

 

한국에서 일본 프로야구로 진출하였다가 다시 메이저리그에 도전을 하고 있는 선수는 이대호 선수와 오승환 선수가 있는데요.

 

 

오승환 선수가 기분 좋은 출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지네요.

 

 

오승환 선수는 2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하였습니다.

 

 

투구폼에서부터 삼진을 잡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느나면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오승환 선수의 투구폼에 전혀 타이밍을 못 맞추고 있다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스트라이크 존에서의 공의 움직임이 좋기 때문에 타이밍을 맞춘다 해도 굉장히 치기가 어려운 볼을 구사하고 있는 것 같네요.

 

 

오승환 선수가 메이저리그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게 된다면 한국,일본,미국 3국을 정복한 선수가 되겠네요.

 

 

메이저리그 두 번째 등판에 세타자 연속 삼진을 잡아내는 기록입니다.

클래스가 변함없는 오승환 선수네요.

 

 

야구로 사죄하겠다고 하였는데, 일심으로 야구에만 전력을 해주길 바랍니다.

 

 

올해 류현진 선수의 복귀가 불투명하고, 류현진 선수가 복귀해도 활약이나 기량이 예전만 못할 것 같은 전망이 나올 것 같은데요.

 

 

오승환 선수의 던지는 걸 보니 오승환 선수는 빅리그에서도 충분히 통할 것으로 보여지네요.

정말 대단하다는...





이렇게 기복없는 경기력을 보여주는 걸 보면 실력도 실력이지만 멘탈이 정말 돌부처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메이저리그가서도 포커페이스는 쭉 이어지네요 ㅋㅋ

 

 

오승환은 세인트루이스와 2016년 250만달러의 연봉을 받고 2017년 275만달러, 바이아웃은 25만달러로 알려져 있습니다.

 

 

필승계투조에 포함이 되어 셋업맨으로 활약하는 오승환은 팀의 에이스는 아니지만 그 존재감은 대단한 선수라 할 수 있죠.

 

 

이러한 오승환의 진가가 한국와 일본 뿐만 아니라 메이저리그에서도 계속 이어진다면 몸값은 자연적으로 상승할 수밖에는 없을 것이라 보여집니다.

 

 

벌써 이런 무실점 기록이 이어지고 있다니 대단하다고 인정할 수밖에는 없네요.

 

 

오승환 선수가 돌부처라고 불리듯이 정말 기복 없는 실력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팀에서도 완전 소중한 보물이 되어가고 있는 것 같네요.

계속 승승장구해서 좋은 경기 보여줬으면 좋겠어요.

 

영상 출처 : MBC 스포츠 플러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박병호 안타,축하받는 박병호 야유받는 김현수

메이저리그 정규리그가 개막을 하고 나서 박병호가 메이저리그 첫 안타를 쳤습니다.

미네소타 트윈스는 트위터에 박병호의 메이저리그 첫 안타 소식을 전하면서 축하를 받았습니다.

 

미네소타 트윈스 트위터

 

그렇지만 김현수는 이와는 반대의 야유를 받았습니다.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김현수는 타석에 들어서자 볼티모어 팬들의 야유를 받았는데요.

 

 

벅 쇼월터 감독과 구단의 마이너행을 받아들이지 않고 불화를 일으키고 있는 김현수에 대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박병호는 올해 메이저리그 신인왕 후보에 올라서 소속팀으로부터도 인정을 받고 있는 선수인 반면 김현수는 말 그대로 낙동강 오리알 신세이네요.

 

 

미운털이 단단히 박혀 있어서 본래의 기량을 찾으면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않는 한 분위기 반전을 일으키기까지 굉장히 힘겨운 싸움을 하게 될 듯 합니다.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 선수는 안타를 기록하지는 못했고 볼넷을 얻어 추격의 발판을 삼았습니다.

 

 

시애틀 매리너스 이대호 선수는 7회초 1,2루 찬스에서 대타로 들어섰지만 상대 에이스 콜 해멀스의 변화구에 헛스윙 삼진 아웃을 당했습니다.

 

 

이처럼 코리안 메이저리거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는데요.

 

 

박병호의 기록은 코리안 메이저리거 데뷔전을 한 타자 중에서 데뷔전에 안타를 기록한 첫 기록이라 합니다.

최초의 기록이라는 의미가 있겠네요.





그동안 타자로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은 코리안 메이저리거는 최희섭,추신수,피츠버그 강정호,이대호 등 입니다.

이중 최희섭 선수는 은퇴를 했죠.

 

 

박병호는 3타수 1안타 1삼진 1사구 1득점으로 타율 0.333을 기록했습니다.

나쁘지 않은 스타트이네요.

 

사구 맞은 박병호

 

박병호는 홈런을 치지는 못했지만 데뷔전에 안타,사구,진루,득점까지 보여줄 것은 다 보여줬다 말하고 있습니다.

 

 

반면 김현수는 벤치를 지키면서 출장 기회를 얻지 못했네요.

아마도 벤치 신세를 앞으로도 많이 지게 될 듯 합니다.

 

 

박병호가 좋은 성적을 계속 이어간다면 추신수 선수처럼 대박 계약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야구팬들이 기다리는 소식이겠죠.

 

 

박병호의 시범경기 타율은 0.259(58타수 15안타)입니다.

홈런이 포함된 기록으로 올해 진출한 코리안 메이저리거 중 제일 좋은 기록이네요.

 

 

어차피 야구가 기록의 스포츠이고, 실력만이 이를 증명할 뿐이죠.

 

 

김현수도 메이저리그 진출 전 기록을 보면 '타격기계'란 별명이 붙을 정도로 좋았던 기록인데, 시범경기 기록이 너무 기대에 못 미쳐 이런 결과를 스스로 가져왔다고 밖에는 할 말이 없을 것 같습니다.

 

 

메이저리그 적응에 실패한 결과이죠.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하는데, 같은 출발선상에서 기회를 뛸 기회를 갖게 되었지만 박병호가 먼저 많이 앞서가게 된 듯 합니다.

 

 

팔이 안으로 굽는다고 김현수 선수가 우리나라 선수이고 어떤 전화위복의 기회를 얻게 되길 원하지만 사실상 무게의 추는 이미 그런 기회를 얻기가 굉장히 힘들 듯 하네요.

 

 

미국을 흔히 기회의 땅이라 하는데 그런 기회가 주어졌을 때 잡지 못하게 되면 또 굉장히 냉정한 곳이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김현수에게 다시 웃을 수 있는 기회가 오게 될지...

현재로써는 굉장히 요원해 보이네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이대호 득남,시즌 개막 앞두고 희소식

시애틀 매리너스의 이대호가 득남을 했습니다.

이대호의 친형인 이차호 대표가 자신의 SNS에 "조카 탄생"이라며 이대호의 득남 소식을 알렸습니다.



이대호의 아내 신혜정 씨는 3월21일 오후 8시30분경에 2.9kg의 아들을 출산했다 합니다.


이차호 대표는 "산모,아기 전부 건강하다니 다행.보고 싶지만 너무 멀어서,곧 맛있는 것 서서 갈게 또복아"라는 글을 덧붙였습니다.

아내의 출산이 임박한 가운데 소속 팀 시애틀도 이대호에게 휴가를 내줬습니다.



이대호와 아내 신혜정은 9년 간 열애 끝에 2009년 웨딩마치를 올렸습니다.



당시 무명이었던 이대호는 2001년 '임수혁 돕기 일일호프' 행사를 찾은 아내를 보고 첫눈에 반해 적극적인 구애를 했다고 하더군요.

롯데 선수 시절 공개 프러포즈를 하였습니다.





이대호는 슬하에 딸 효린 양을 두고 있습니다.

시애틀에 있을 때도 가족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죠.



이제 1남 1녀가 되었네요.



이대호의 시범 경기 타율은 0.267이고 1홈런에 4타점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메이저리그 진출과 득남의 기쁜 소식 있으니 올해는 이대호에게 여러모로 좋은 해이네요.



출산한 아내의 내조까지 받게 된다면 더할나위 없는 거포 이대호의 모습을 찾을 듯 합니다.

이대호와 추신수는 서로 절친 사이기도 한데요.

올해 코리안 메이저리거들이 많은 활약해주길 기대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