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방송/케이블티비,현금사은품 많이 받고 가입하는 방법

 

한국케이블방송 비교가입센터란?

한국케이블방송 비교가입센터에서는 케이블 유선방송 3사인 t-broad와 씨앤엠, CJ 헬로비전의 케이블방송과 초고속 인터넷, 인터넷전화 서비스의 각 업체별 요금과 결합서비스 요금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가격비교 사이트이다. 

 

 

tvN의 프로그램인 '삼시세끼' 시리즈나 '코미디 빅리그', '슈퍼스타K7' 그리고 음악 방송인 Mnet '언프리티 랩스타2'와 같은 프로그램들의 인기로 인해서 케이블 방송의 인기도 붐을 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집에서 편안하게 영화를 즐길 수 있는 OCN,CH CGV,슈퍼액션,스크린과 같은 영화 채널은 영화를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최고의 동반자라 할 수 있다.



아다싶이 슈퍼액션에는 이종격투기 경기도 중계를 해주고 있으며,드라마,다큐멘터리,여성,홈쇼핑,레저,연예 오락,교약,만화,교육,스포츠,뉴스 경제,어린이,종교 채널 등 취향에 맞게 채널이 나뉘어져 24시간 언제나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아직까지 케이블티비를 시청하지 않는 가구라면 현금사은품을 전국 최고 수준으로 지급해주는 한국케이블방송 비교가입센터를 통해서 케이블방송 요금을 가격비교한 후에 가입하길 바란다.

 

 

케이블티비는 채널 갯수에 따라 요금제가 달라지는데, 초고속인터넷과 케이블방송 단독상품도 물론 있지만 초고속인터넷과 케이블방송 결합상품이 좀 더 가격이 저렴한 편인 듯 하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http://leaderscpa.com/merchant/cablecompare2/log.asp?pid=allrealpost&code=432를 참고하세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추성훈 사돌라, 패배는 생각도 말하야 하는 이유

 

야노 시호의 남편이자, 추사랑의 아빠인 추성훈(일본이름: 秋山 成勲, 아키야마 요시히로)은 내년에 만으로 40살이 됩니다.

추성훈의 복귀전 상대가 될 아미르 사돌라와의 경기는 추성훈에게나 승리를 기다리는 팬들에게나 매우 중요한 경기입니다.

추성훈이 만약 이 경기에서 패배하게 된다면 연속적인 패배(크리스 리벤, 마이클 비스핑, 비토르 베우포르트, 제이크 쉴즈에 4연패)로 사실상 UFC 퇴출을 당하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죠.

 

추성훈 13승 5패 2무효, 사돌라 7승 4패

 

원래 추성훈은 카일 노크와 사돌라는 니콜라스 무소케와 경기가 내정되어 있었으나, 카일 노크의 부상으로 인해서 대진이 변경되었습니다.

이 대진 변경이 추성훈에게 승리를 가져다 줄 지 어떨지는 모르겠는데요.

일단 도박사들은 추성훈의 승리(61.4%)에 좀 더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체력적인 열세로 인해서 추성훈이 고전을 할 것이라 예상을 하고 있는데요.

위 데이터를 보면 아시겠지만 타격에서는 아미르 사돌라가 우세한 편이고, 그래플링에서는 추성훈이 우세하니 비교적 힘이 있을 초반에 추성훈이 우세한 그래플링을 펼치는 경기를 해야만 승리를 장담할 수 있을 것 같네요.

 

 

개인적으로 사돌라와의 경기는 해볼만한 상대라는 생각이 듭니다.

추성훈이 UFC로 오면서 변변찮은 성적을 내고 있듯이 사돌라 또한 상위권과의 실력 격차를 실감하고 있는 선수이기 때문이죠.



정글처럼 약육강식의 원리가 존재하는 UFC 내에서 두 선수 모두 승리가 필요한 경기가 될텐데요.

요즘 추성훈의 경기를 보면 왠지 패배에 길들여져 있다는 생각도 들어서 결과를 장담하긴 힘든 경기가 될 듯 합니다.

 

 

추성훈 주요 전적

 

2006년 12월 31일 K-1 다이너마이트 대회 사쿠라바 카즈시 TKO승(반칙행위 발각 무효 경기, 무기한 출전 정지)

2007년 10월 28일 K-1 서울 대회, 데니스 강에 KO승

2007년 12월 31일 야렌노카 대회, 미사키 카즈오와의 경기(코뼈가 부러짐)→ 2008년 1월 25일 무효 경기로 처리

2008년 7월 21일 시바타 카츠요리 승

2009년 9월 23일 토노오카 마사노리 승

2009년 7월 11일 UFC 데뷔전 앨런 벨처 승

 

추성훈은 K-1에서 UFC로 데뷔하게 될 때 6경기를 계약했다고 하네요.

그러므로, 아미르 사돌라의 경기는 추성훈의 UFC 계약 마지막 경기이기도 한 셈입니다.

추성훈이 격투가로써 남기를 희망한다면 UFC와의 재계약을 성사시키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이겨야만 하죠.

꼭 승리하길 기원합니다.^^

 

UFC 파이트 나이트 52 대진시간 9월 20일 1시 30분 부터

 

유재석 2세계획, 야노시호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이휘재 정보력 갑!

 

 추사랑 야노시호 엄마 따라하기와 아내 마음 녹인 추성훈의 한마디


스폰서링크


잘 읽었다면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요즘 케이블 방송을 많이 시청하게 된다.
그렇고 그런 드라마보다 영화 한 편 보는 것이 더 낫다 싶은 생각이 든다.
극장에서 놓친 영화 다시 보는데는 맥스무비나 곰TV 등 VOD를 제공하는 곳에서 보곤 했는데, 요즘은 케이블 방송이 더 편하다.
중간중간 너무 긴 방송 광고 때문에 짜증스러울 때도 있지만 나름 담배탐이나 화장실탐으로 생각하면 괜찮다 싶을 정도로 적응완료!

OCN 2월 23일 22시 랭고

채널 CGV 2월 22일 22시 애로우: 어둠의 기사(3화)~23시 (4화)

 애로우:어둠의 기사는 영화가 아니라 미드다.
강한 남자, 악을 단호하게 처벌하는 영웅!
2화까지 봤는데 재미가 괜찮은 편.
 
스크린 2월 23일 09시 바람: 감독판

슈퍼액션 2월 23일 03시 28주 후
아...이 영화 놓치기 싫은데 너무 늦게 한다.
보려면 날 새야 될지도...
미치겠네. 봐? 말어~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영화리뷰 230번째 이야기>
Shooter (2007)
장르: 액션, 드라마, 스릴러
러닝타임: 125분

감독: 안톤 후쿠아
출연: 마크 월버그, 마이클 페나, 대니 글로버, 케이트 마라
관람 매체: 슈퍼액션 
영화 평점: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영화 몰입도: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 영화 평점 및 기타 그 외의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임을 양해 바랍니다.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특급 저격수

스나이퍼, 특급 저격수는 적진에 침투를 하여 일주일이든 한달이든 작전 성공시까지 은폐·엄폐된 곳에 위장을 하여 숨어 지낸다.
바람의 방향을 읽고, 풍속까지 감안하여 정조준을 해 백발백중을 거두는 특급 저격수의 위상은 '더블 타겟'에 잘 표현이 되어져 있는 듯 하다.


무협 소설에서는 과장되게 쓰이는 일당백(一當百), 한 사람이 능히 백 사람을 대적한다는 이 말은 특급 저격수의 위상을 잘 표현해주는 아주 적합한 말이 아닐까 싶다.
특급 저격수 한 명을 양성하기 위해서는 일반병 일백명 이상을 키우는 공을 들이는 이유이기도 하다.


스웨거(마크 월버그 분)는 저격수 중에서도 가장 이름난 특급 저격수이다.
저격수는 관측병과 함께 2인 1조로 함께 운행이 되는 것이 최근의 경향인데, 스웨거는 가장 절친했던 동료를 작전중에 잃고 자책감에 빠져 은둔하여 지낸다.


저격수는 특수 임무를 맡게 되는 것이 임무의 대부분이라 할 수 있는데 은둔한 스웨거를 찾아 온 존슨 대령(대니 글로버 분)은 스웨거에게 대통령 암살을 막는데 힘이 되어 달라 요청을 한다.
실의에 빠져 있던 스웨거는 애국심의 발로로 존슨 대령의 요구를 승낙한다.
허나, 스웨거는 이것이 더러운 음모가 있는 함정이었다는 것을 몸소 체험하게 된다.


정의의 수호자 스웨거

'더블 타겟'의 단점은 뻔한 스토리라는 점이다.
허나,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 상당히 매력을 느끼게 된다.
그 이유는 처벌 받아 마땅한 자들을 깔끔하게 처리한다는 점이다.
 


음모의 배후에는 항상 부정한 권력자들이 숨쉬고 있다 생각한다.
혈혈단신 스웨거가 이 음모에 접근하게 되고, 이 음모의 배후에 있는 이들을 정의를 대신하여 복수를 하는 모습은 '더블 타겟'의 백미가 아닐까 싶다.


물론 펜역의 케이트 마라나 FBI에서 정보를 빼내 도움을 주는 갈린도 역의 로나 미트라의 매력도 빼놓을 순 없을 것이다.


흔히, 음모론적 영화는 그 결말에 있어서 거대한 음모의 배후의 존재만을 부각하며 끝을 맺게 되는데 '더블 타겟'은 이러한 결말이 아니라 깔끔하게 정리된다는 점도 마음에 든다.

자기자신의 개인적인 복수만을 하게 되면 살인자이지만, 만인을 위해 없어져야 할 존재를 없애는 사람은 영웅이 아닐까 싶다.
그런 면에서 특급 저격수이던 스웨거는 정의의 수호자로 진화된 듯 하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영화리뷰 214번째 이야기>
원제: The Amazing Spider-Man (2012)
장르: 액션, 어드벤처, 스릴러
러닝타임: 136분

감독: 마크 웹
출연: 앤드류 가필드, 엠마 스톤, 리스 이반스, 마틴 쉰, 샐리 필드
관람장소: CGV 일산
CGV IMAX 체험단 2기
영화 평점: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영화 몰입도: 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꽤 괜찮아요
※ 영화 평점 및 기타 그 외의 평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임을 양해 바랍니다.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The Amazing Spider-Man


3D 시대를 넘어 4D와 3D IMAX 시대로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관람 후기에 앞서 IMAX 체험단을 진행하면 3D, 4D, 디지털, IMAX의 차이에 대해서 한 번도 언급한 것이 없어 우선 이 차이점부터 한 번 언급해 보고자 합니다.

스크린 기술의 발전은 생각했던 것보다 진행 속도가 빠른 듯 합니다.
2009년도에 '아바타'가 3D로 개봉이 된 후 2D 시대는 저물고 3D의 시대가 올 것이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3D를 넘어 4D와 3D IMAX가 스크린의 비중을 높이고 있는 듯 합니다.


물론 관객 입장에서는 2D로 보는 것보다 영화를 관람하는 비용이 높아진 것 또한 사실일 것입니다.
하지만 영화란 것이 시각적 효과가 크게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보다 시각적 효과가 있는 3D나 3D IMAX, 오감체험이 가능한 4D에 대한 관람료를 아끼지 않는 것 같습니다.
영화를 통한 보다 긴밀한 간접체험을 하고 싶어하는 욕구, 보다 즐거운 관람 등의 이유로 그 비용을 아끼지 않는 것이겠지요.

2D와 3D의 차이는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로 이제 많이 경험을 하셨을테니 굳이 설명이 필요 없을 것이고, IMAX와 4D는 약간의 설명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2D와 디지털의 차이는 2D는 필름 영사기를 통한 상영을 하는 영화이고 디지털은 컴퓨터를 통해 영사를 하여 상영하는 영화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디지털의 경우 디지털 변환 기술에 의해서 3D로 변환이 되는 것이 가능하다 합니다.


IMAX의 특징은 일반 필름보다 큰 IMAX 전용필름을 사용하고 고해상도를 지닌다 할 것입니다.
원래 IMAX는 특수 효과에 사용이 되는 일부 영화의 필름 포맷을 나타내는 단어로 사람의 눈이 최대한 식별가능한 크기의 필름이란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7월 중 개봉이 될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다크 나이트 라이즈'는 러닝 타임 2시간 45분 중에서 아이맥스 촬영이 55분이 넘는다고 하니 '어메이징 스파이더맨'보다 비쥬얼적으로 더 어메이징하지 않을까 예상이 됩니다.
4D는 3D의 시각적 효과에 좌석의 진동이나 움직임 등을 더한 것입니다.

더 이상 고뇌하는 스파이더맨은 없다

 
 

샘 레이미 감독,  토비 맥과이어 주연 '스파이더맨' 시리즈(1~3편)


샘 레이미 감독의 '스파이더맨' 시리즈에서 가장 큰 불만은 스파이더맨답지 않은 스파이더맨...수퍼히어로라기 보다는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인간적 고뇌를 하는 스파이더맨이었을 것입니다.  
'큰 힘에는 큰 책임이 따른다'는 토비 맥과이어의 스파이더맨은 자신이 배트맨이라도 된 것처럼 너무 다크한 스파이더맨이었죠.


마크 웹과 앤드류 가필드, 엠마 스톤으로 물갈이가 된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은 이런 수퍼히어로답지 못했던 스파이더맨에 불만을 느낀 관객들에게 제대로 된 스파이더맨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에서 더 이상 고뇌하는 스파이더맨은 없죠.
정체성에 대한 고민을 턴 스파이더맨은 쓩쓩 날라다니더군요.
관객이 기대하는 스파이더맨에 딱 부합하는 스파이더맨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스파이더맨이 액션 장르라는 점을 고려할 때 기존의 스파이더맨이 가지는 우울한 스파이더맨 캐릭터는 개인적으로 제 취향은 아니었습니다.
유전적으로 가공이 된 거미에게 물려서 초인적인 힘을 가지게 된다면 대부분은 '얼씨구나 좋다'라는 반응을 가져야 맞는 것 아닐까요.
기존의 스파이더맨은 너무 책임감에 포커스를 맞추었기 때문에 제가 생각하는 스파이더맨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은 그런 정체성에 대한 고뇌와 책임감에 포커스를 맞추기 보다는 활약상에 포커스를 맞췄다는 점이 기존 스파이더맨과는 확연하게 다른 점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2014년에 2편도 개봉이 될 예정이라고 하니 새로운 캐릭터로 업그레이드 된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은 기대해도 좋을 작품 같습니다.

현재진행형의 기술이 된 줄기세포



벼룩은 높이뛰기 선수이고, 개미는 자기 체중의 수 십 배에 달하는 물건을 드는 천하장사이고...
스파이더맨이 스파이더맨이 된 이유는 유전학과 관련이 있습니다.
만약 이런 곤충들의 기술을 인간이 가지게 된다면 어떻게 될까요?
모두다 수퍼맨이고 스파이더맨이 되겠죠.^^


올해는 스파이더맨 탄생 50주년이 되는 해이니 지금으로부터 50년 전에는 단지 상상 속에서만 가능했던 일이 곧 현실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이죠.
놀랍지 않습니까?
만화 속 상상으로만 존재하던 것이 현재진행형의 기술이 된다는 사실이 말이죠.


물론 영화에서처럼 코너스 박사의 팔이 도마뱀처럼 다시 돋아날 수는 없겠지만 줄기세포기술은 의료 기술을 혁신하는 기술이 될 것이라 생각됩니다.
이런 기술들이 아주아주 많이 발달을 하게 된다면 벼룩의 높이뛰기나 개미의 힘 등을 전수 받을지도 모릅니다.

단지 스파이더맨이 탄생했던 그 시기는 윤리적으로나 종교적으로 아직 이러한 기술을 받아 들이기 힘들었던 시기가 아니었을까 생각됩니다.
그렇기에 이러한 유전학적인 변형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경고로 이러한 기술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작품이라 여겨집니다.


비록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에서는 부정적으로 그려지고 있는 유전학이지만 줄기세포를 통한 유전학은 우리의 수명을 상당히 연장시켜줄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런 측면에서 SF를 기반으로 하는 만화는 정말이지 흥미롭습니다.
상상이 현실이 되는 놀라움을 선사해주니까 말이죠.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이 어메이징한 이유는 바로 이러한 이유 때문이 아닐까요?
인류의 미래는 상상력에 그 원천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테지요.

이 글은 슈퍼액션 CGV IMAX 체험단으로 해당 업체의 지원을 받아 작성된 글임을 밝힙니다.

※ 레뷰 주간 베스트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