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드2 반격의 시작,펜칵 실랏의 매력

<영화 리뷰 551번째 이야기>

영제: The Raid2 (2014)

장르: 액션

런타임: 150분

감독: 가레스 에반스

출연: 이코 우웨이스, 아리핀 푸트라, 오카 안타라, 티오 파쿠사데우

스포일러: 있음

 

 

인도네시아의 액션 영화 '레이드2'는 화끈한 액션으로 입소문이 난 영화입니다.

장르는 범죄 영화, 경찰 영화에 속하는 영화인데, '레이드'에 나오는 무술은 펜칵 실랏이라는 전통무예로 세계 최고의 용병이라 불리는 구루카 용병을 비롯한 세계 각국의 특수부대와 경호원들이 연마하는 살상무술이라 합니다.

 

 

펜칵 실랏은 인도 무술인 칼라리파야트가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로 전파되었고 현지 스타일로 발전된 것이라 합니다.

 

영화 '아저씨'의 원빈이 보인 액션에도 펜칵 실랏이 보여집니다.

 

 

영화 '레이드2'는 이와 같이 펜칵 실랏의 멋진 액션과 함께 범죄자들의 소굴로 잠입한 라마(이코 우웨이스)가 악을 척결하는 징악적인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영화입니다.

 

 

 

'레이드2'에서의 범죄 세력은 크게 반군 세력과 베조 세력이 양립하고 있습니다.

반군 세력은 일본의 고토 세력과 연합하여 현실에 만족하며 더 큰 야욕을 부리지 않는 반면 베조 세력은 판을 뒤엎고, 자신이 이 세계를 독차지하려고 하는 큰 야심을 지녔죠.

 

하지만 세력이 반군보다 못한 베조가 판을 뒤엎기 위해서 선택한 길은 비리 경찰들과의 커넥션과 여기에 더해 반군의 못난 아들인 우초를 아버지에 대한 반발심을 이용하는 것이었습니다.

 

 

라마는 이들 세력의 힘의 역학 관계를 이용하여 그 근본을 뿌리째 발본색원하기 위해서 경찰임을 숨긴 채 반군 세력에 몸을 의탁하게 됩니다.

 

우초에게 다가가 절친임을 가장한 채 반군의 환심을 얻게 되죠.

 

 

라마는 펜칵 실랏이라는 무술을 극한까지 익힌 경찰로 베조 세력에게 목숨을 잃은 형의 복수를 위해서 자신의 목숨을 걸고 이 임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거의 모든 액션 영화에서 그렇듯 라마는 펜칵 실랏이라는 강력한 무술로 악당들과 일당백의 액션을 보여줍니다.

 

 

'레이드2'에 등장하는 악당들은 라마와 마주친 후 거의 모두 죽거나 반신불수가 되네요.

액션 자체도 멋지지만 이런 징악적인 내용을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라 합니다.

 

 

p.s. 처음에 '레이드'라는 영화 제목을 접했을 때 무슨 '에프킬라', '바퀴벌레 퇴치' 영화인가 했는데, 그와는 전혀 무관한 영화입니다.

라마에게 악당들이 바퀴벌레떼처럼 덤벼들기는 하지만^^;;

 

'레이드(Raid)'의 뜻은 현장 급습, 불법 침입, 습격이란 의미를 지녔네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미드나잇 선,누군가가 그토록 바라던 오늘

<영화 리뷰 550번째 이야기>

영제: Midnight Sun(2017)

장르: 로맨스/멜로 외

런타임: 92분

감독: 스콧 스피어

출연: 벨라 손, 패트릭 슈왈제네거, 롭 리글, 퀸 쉐퍼드

스포일러: 있음

 

 

영화 '미드나잇 선'은 색소성 건피증(XP)이라는 희귀병을 앓는 여주인공 케이티와 아놀드 슈왈제네거의 아들 패트릭 슈왈제네거가 상대역을 맡은 찰리와의 사랑 이야기입니다.

 

 

'사랑'에 빠진 케이티와 찰리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본다면 이 세상을 너무나 아름답고 축복받은 세상일 것입니다.

 

그러한 사랑에 빠진 시선을 영상으로 잘 담아낸 영화 '미드나잇 선'은 그래서 더욱 아름다운 영화이죠.

 

 

사랑에 빠진다는 것은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이 드는 것' 또는 케이티의 절친인 바브와 사랑을 나눈 후 가버가 던지는 "내 인생 최고의 밤"이라는 대사 속에 함축되어 있는 것 아닐까 싶습니다.

 

인생이라는 여행을 하면서 사랑을 만난다는 것은 진정한 축복이라는 것이 '미드나잇 선'이 말하고자 하는 바가 아닐까 싶습니다.

 

 

 

잃었던 웃음을 찾게 해주고, 사랑하기 이전에는 미처 깨닫지 못했던 행복을 알게 해주는 것!

진정한 사랑이란 아마도 이런 것이겠죠.

 

 

진정으로 원하고 바라게 되면 이뤄진다고 하는 피그말리온 효과처럼 매일매일 그저 바라보기만 했던 케이티의 사랑은 그렇게 운명적으로 시작이 됩니다.

 

 

케이티와 찰리의 사랑은 단 한가지를 빼고는 거의 완벽한 사랑이 아닐까 싶습니다.

 

 

'미드나잇 선'의 찰리와 케이티의 사랑은 마치 그리스 로마 신화의 서사와 같은 신화적인 이야기로 끝맺음을 하고 있는데요.

케이티의 한정된 시간은 이 이야기를 더욱 극적으로 만들어주고 있습니다.

 

 

인간의 유한한 삶 속에서 찬란하게 빛나는 젊음의 순간은 더욱 짧죠.

그 짦은 젊음의 시간에 가장 아름다운 모습으로 가장 아름다운 사랑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축복일 것입니다.

 

 

사랑은 인간을 성숙하게 만든다고도 하죠.

재능을 지녔지만 XP라는 희귀병으로 인해서 꿈을 이루지 못하고 사는 케이티와 철부지 장난으로 큰 부상을 입고 수영선수의 꿈을 접은 찰리.......

 

 

두 사람 모두에게 남아 있는 그 가능성은 사랑을 하기 이전에는 단지 가능성으로만 남아 있을 뿐이었지만 사랑을 하게 된 이후에는 서로가 서로에게 밀어주고 끌어주면서 도전과 성취라는 단어들로 다가가게 되죠.

그리고 마침내는 그 꿈을 이루게 되면서 사랑의 위대함을 느끼게 합니다.

 

 

사랑을 하게 되면 단 한 순간을 위해서 자신의 목숨마저도 기꺼이 내어 던질 수 있는 것 아닐까 싶습니다.

XP를 앓는 케이티에게는 사랑하는 찰리와 함께 해보고 싶은 것들이 너무나 많았지만 한정된 시간으로 인해서 그 많은 것들을 다 할 수가 없죠.

마지막 순간만큼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고 싶었을 케이티의 마음을 읽을 수 있었습니다.

 

누군가가 그토록 바라던 오늘!

지금 이 순간!

그 짧은 순간을 살다간 케이티이지만 그 어떤 사람보다 행복하게 자신의 삶을 살다간 케이티가 아닐까 싶네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리쎌 웨폰2,악의 처단이 나의 일이 될 때

<영화 리뷰 548번째 이야기>

영제: Lethal Weapon2(1989)

장르: 액션 외

런타임: 113분

감독: 리차드 도너

출연: 멜 깁슨, 대니 글로버, 조 페시, 조스 액클랜드

스포일러: 있음

 

 

아내를 죽이고, 애인을 죽인 범죄자!

인종차별주의자!

외교관의 면책특권을 악용하여 마약을 팔고, 이득을 취하는 자!

살인과 범죄를 저지르는 자!

 

 

세상에는 나쁜 놈들이 너무 많죠.

영화 속에 국한된 일일까요?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현실에서도 불법을 저지르고 범죄를 저지르고, 특권이나 기득권을 악용하여 약자를 괴롭히는 자들이 너무나도 많죠.

 

 

범죄자들에게는 릭스나 로저가 죽이고 싶은 '적'이겠지만, 관객들 대부분에게는 정말 멋진 경찰들이죠.

 

 

왜냐하면, 영화에 등장하는 악인은 사회적으로 반드시 사라져야 할 암적인 존재이기도 하지만, 릭스 개인에게도 반드시 죽음으로 되돌려줘야 하는 빚이 있는 복수의 대상이기도 하기 때문이죠.

 

 

사회적으로 반드시 없애야 할 이런 존재들을 없애지 못하는 사회는 무법이 판을 치는 사회가 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만약 릭스가 개인적인 복수에만 치중을 했더라면 '리쎌 웨폰'은 다른 영화가 되었을 수도 있었겠지만 경찰이라는 직업과 '정의'라는 대의가 있었기에 릭스의 복수는 관객으로 하여금 정당성을 부여받게 됩니다.

 

 

역시 잘 만든 영화, 재밌는 영화는 시간이 흘러 다시 봐도 재미가 있네요.

'리쎌 웨폰'의 릭스와 로저 같은 경찰이 실재하여 비공식적으로 활동을 해줘서 사회에서 사라져야 할 악인들은 지구를 떠나게 만들어주면 참 좋겠는데 말이죠.

 

 

릭스와 로저는 악인을 없앴다는데 대해서 조금도 죄책감이 없습니다.

당연한 일이겠지만 결말부에는 미국식 농담을 하면서 웃으면서 서로에 대한 케미를 더욱 돈독하게 하죠.

 

 

진짜 뽀뽀라도 하는 줄 알았다니까요.^^

 

악의 처단=정의를 세우는 일!

그것이 마치 나의 일인 것처럼 악당들을 해치워줘서 속시원해지는 영화, '리쎌 웨폰2'!

사랑하는 영화 중의 하나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유전,욕 나오게 무섭다는 영화

<영화 리뷰 546번째 이야기>

영제: Hereditary(2018)

장르: 공포

런타임: 127분

감독: 아리 애스터

출연: 토니 콜레트, 가브리엘 번, 알렉스 울프, 밀리 샤피로

스포일러: 없음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 100%!

욕 나오게 무섭다는 영화 '유전'!

 

 

 

오랜만에 공포영화의 수작을 하나 만났네요.

애니 역의 토니 콜레트와 찰리 역의 밀로 샤피로의 연기는 영화 '유전'의 분위기를 대변해주는 것 같습니다.

특히, 애니 역의 토니 콜레트의 연기는 압권이랄 수 있죠.

 

 

 

영화는 한 가족의 이야기인데요.

이 가족에게 일어나는 일이 영화 '유전'의 주요 스토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유전'이라는 영화 제목의 뜻은 '세습의', '되물림의'라는 의미를 가진 영어 제목을 한글로 옮겨온 듯 합니다.

 

'가족은 선택할 수가 없다'는 것이 영화 '유전'의 핵심 포인트라 할 수 있죠.

 

 

영화 '유전'은 '욕 나오게 무섭다'까지는 아니더라도 '캐빈 인 더 우즈'와 같은 류의 결말이 놀라운 영화입니다.

 

 

아마도 그러한 점이 로튼 토마토의 신선도 지수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던 이유가 되리라 추정되는데요.

 

폭염 속 열대야를 식혀줄 등골 서늘해지는 영화 '유전'!

 

 

이들 가족의 이야기 만나보시죠.^^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Tag 영화, 유전

사라진 밤,소름돋는 반전

<영화 리뷰 545번째 이야기>

영제: The Vanished(2017)

장르: 스릴러

런타임: 101분

감독: 이창희

출연: 김상경, 김희애, 김강우, 한지안

관람 매체: 카카오페이지

스포일러: 없음

 

 

영화 '사라진 밤'은 연기파 배우들의 연기 향연과 잘 짜여진 시나리오를 즐길 수 있는 반전영화입니다.

런타임도 적당한 듯 하고, 반전의 강도도 준수한 편입니다.

 

이런 반전영화는 스포일러는 자제해야 하는게 맞죠.

스포일러를 했다가는 영화를 보지 못한 분들에게는 민폐가 될 수도 있으니까요.

 

 

 

 

 

'사라진 밤'과 관련된 이야깃거리로는 '더 바디'라는 스페인 영화의 리메이크작품이라는 것 정도가 있을 수 있겠네요.

 

아무래도 원작과의 비교가 될 수밖에 없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죠.

 

 

영화평론가 이동진은 '사라진 밤'에 대해서 "몰입을 방해는 캐릭터톤과 해석"이라고 평하면서 별점 2개 반을 주었는데요.

이동진 평론가의 별점 두개 반의 의미는 상업영화로는 '볼만하다'는 수준이라 할 수 있죠.

 

영화평에 대해서 공감하면서 저도 약간 그런 느낌을 받긴 했는데, 그것이 이 영화의 평가가 되었다는 점에서 매우 예리한 지적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그러한 영화평을 차치하고 '사라진 밤'은 반전이 돋보이는 반전영화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반전영화는 영화를 보면서 사건의 주인공이 누구인가를 찾아가는 점이 흥미롭다 할 수 있을텐데요.

 

 

'사라진 밤'의 반전은 의외라면 의외여서 전 절반 밖에 못 맞췄다 할 수 있겠네요.

기회가 되면 원작인 '더 바디'도 찾아봐야겠어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