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 순위 집계 오류 해선 안될 실수

저번주 뮤직뱅크 1위는 AOA '굿럭', 그리고 2위는 트와이스 '치어업'이 했습니다.

방송을 보면서 AOA가 논란에도 불구하고 팬덤이 막강하구나 하는 생각을 했었더랬죠.

 

 

그런데, '뮤직뱅크'측에서 순위 집계 오류가 있었다면서 1위 트와이스 '치어업'이 하였고, 2위는 AOA '굿럭'이 하였다고 순위정정을 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번 '뮤직뱅크'의 잘못된 1위 발표로 인해서 AOA는 AOA대로,트와이스는 트와이스대로 상처를 입게 됐습니다.

 

AOA는 논란을 잠식시키기 위해서 활동을 나름 열심히 하면서 1위를 차지하게 되면서 심기일전을 할 기회였는데, 순위 집계 오류로 인한 1위 번복으로 그렇게 되었고, 트와이스는 트와이스대로 잘나가던 기세가 한풀 꺾기게 되는 기분을 느끼게 되었죠.

 

AOA는 이번 '굿럭' 활동을 조기종료하게 되었습니다.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질 때가 있다'나 '한 번 실수는 병가지상사'라는 말도 있지만 '뮤직뱅크'의 실수는 절대 해서는 안될 실수이죠.

 

음악 순위 프로그램의 생명은 신뢰를 바탕으로 한 집계의 정확성과 공정성이라 할 수 있는데요.

사실 우리나라 음악 순위 프로그램의 역사는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길다 할 수 있겠지만 정말로 믿을 만한 신뢰를 주는 음악순위 프로그램은 전무하다 할 수 있겠습니다.

 

'뮤직뱅크' 최근 시청률

 

'SBS 인기가요' 최근 시청률

 

'쇼 음악중심' 최근 시청률

 

'엠카운트다운' 최근 시청률

 

그리고 시청률 또한 굉장히 낮은 편인데도 불구하고 유지가 되는 것은 일종의 방송권력과도 연결이 되어 있더군요.

 

가요순위제에 대한 찬반여론은 있어왔고, 또 폐지와 부활을 반복하여왔는데요.





가요순위제의 장점은 존속시키되, 단점은 보완하는 측면으로 발전이 되어야 하는데, 이러한 시청자들의 요구는 무시되고 있는 측면이 강합니다.

 

아마도, 시청자를 끌어들이기 위한 폭넓은 장르와 차트 도입의 필요성도 그 중의 하나일텐데요.

이러한 점만 보완이 되었어도 아마 지금처럼 애국가 시청률에 근접하는 시청률보다는 더 나은 성적을 거두지 않을까 싶네요.

 

 

사실 개인적으로는 '뮤뱅'이나 '쇼음', '인기가요' 등의 음악 프로그램을 꼭 챙겨보는 프로그램 중의 하나여서 폐지에는 반대하는데요.

 

 

정작 가요순위 경쟁은 치열하지만 음악순위프로그램 자체는 '경쟁'과는 거리가 먼 것도 발전이 없는 점의 하나라 할 수 있겠죠.

 

그러한 점이 낮은 시청률에도 도태되지 않고 질긴 생명력을 유지하는 이유일 것이고, 또한 해선 안될 실수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커다란 반성이 없는 이유이기도 할테죠.




 
잘 읽으셨다면 공감 꾹~(로그인 필요없어요)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