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개인방송이 돈이 되자 일반인들 뿐만 아니라, 연예인들도 상당수 유튜브 개인방송에 뛰어들고 있다.


어린이들의 장래희망에도 유튜버가 꿈으로 등극하고 있을 정도로 유튜버는 현재 핫한 키워드이다.


너도나도 뛰어들고 있는 유튜브 개인방송!


유튜브를 보다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겠다.

개인의 관심사와 맞아 떨어질 경우다.



마마무 솔라는 유튜브를 통해서 월 최대 1억원을 벌었다고 고백했다.

솔라가 운영하는 개인채널은 '솔라시도'라 한다.

구독자수는 126만명이다.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유튜브 구독자 10만명 돌파시 실버 버튼이, 100만 구독자 달성시 골드 버튼이 오게 된다.



연예인 중 개인방송을 운영하면서 이 골드 버튼을 받은 사람이 상당수다.

백종원, 나영석 PD 등 많은 방송인, 연예인이 자신의 네임벨류를 통해 유튜브 개인방송에서도 성공을 거두고 있다.



국내에서는 달성하기 어려운 월드클래스급의 1000만명이 넘으면 받는 다이아버튼을 받은 연예인으로는 싸이,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등이 있다.



유튜버에게 구독자수는 일종의 명예와 같은 것이고, 조회수는 곧 광고수익으로 이어지게 된다.


방송 편집이나 방송에 필요한 모든 것을 일반인들보다는 쉽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연예인이나 방송인들이 유리하다.


물론 연예인이라고 개인방송에서 모두 성공을 거두는 것은 아니지만 어쨌든 출발선이 다를 수밖에 없다.



솔라는 광고 수익을 회사와 나눈다고 한다.(이 말만 들으면 개인방송이긴 하나 일반인들처럼 방송편집, 방송컨셉 등 전적으로 개인적 역량으로만 운영되는 채널은 아닌 듯 하다.)

그리고, 마마무 멤버들과는 나누지 않는다고 했다.



블로그가 인기 있을 때는 블로그에 너도나도 연예인들이 뛰어들더니, 유튜브가 인기 있으니 유튜브로 너도나도 몰리고 있다.

바야흐로 유튜브 전성시대인 것만은 확실한 것 같다.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자율후원: 카카오뱅크 3333-06-61891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