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HBO 방송

미국 드라마

원작: 판타지 소설 '얼음과 불의 노래'

2014년작

'왕좌의 게임' 시즌 4(총 10부작)

출연: 잭 글리슨, 찰스 댄스, 페드로 파스칼, 로즈 레슬리, 토마스 생스터, 케이트 디키 외 다수

 

'왕좌의 게임' 시즌 3 리뷰에서는 캐릭터 한줄평에 대해서 알아봤다.

'왕좌의 게임' 시즌 4에서는 캐릭터들이 어떠한 죽음을 맞이하는지에 대해서 서술해보려 한다.

 

발라 모굴리스라는 말처럼 모든 이들은 죽는다.

그리고 죽음은 피할 수 없다.

또한 죽음의 형태도 선택할 수 없다.

물론 스스로 죽음을 선택한다면 예외일 수 있겠지만......

 

조프리 바라테온 역(잭 글리슨)

독살당함, 무능력한 악동의 비참한 최후는 언제나 옳다

 

티윈 라니스터 역(찰스 댄스)

화장실에서 활 맞아 사망, 이런 변이 있나!

 

오베린 마르텔 역(페드로 파스칼)

자기 무덤을 자기가 판 꼴......

 

샤이 역(시벨 케킬리)

목숨까지 내어주는 사랑(?)

 

'왕좌의 게임'과 같은 작품을 위해서는 인간 심리에 대한 부분도 깊은 연구가 있어야 하지 않나 싶다.

어쩌면 이렇게 뒤통수 치는 일들이 많은지......

 

 

 

외형적으로는 검술과 같은 무술에도 능해야 하지만 또 내부적으로는 고도의 심리전 같은 것들이 얽히고 설켜 있어 그러하다.

이러한 부분들은 우리나라의 사극에서 보여주는 궁궐 내부의 것들과는 또다른 묘미가 있다.

 

돈토스 홀라드 역(토니 웨이)

고생 끝에 개죽음

 

조젠 리드 역(토마스 생스터)

이렇게 죽을 걸 알고 있었어...

 

리사 아린 역(케이트 디키)

인과율이 생각난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달의 문에는 달의 문!

 

'왕좌의 게임'은 시즌 8까지 있다.

시즌 4까지 봤으니 이제 절반 정도 본 셈이다.

 

40편을 관람하는 동안 정말 대단한 작품이라는 생각 밖에는 못할 정도이다.

이 작품을 위해 배우들은 어떠한 고생도 마다하지 않는다.

판타지적인 요소가 있으나 '왕좌의 게임'이 만들어놓은 세계관 안에서 캐릭터들은 진짜 삶을 부여받은 듯한 느낌이 든다.

 

우리나라에서는 각종 규제 때문에 절대로 만들어질 수 없는 작품일 것이다.

미국이니 가능한 작품이라 생각된다.

 

다 보지도 않았는데 한번 보고 다시 한번 더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작품이다.

블로그 이미지

사용자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자율후원: 카카오뱅크 3333-06-61891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