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핫이슈

등교 개학 방안 검토 VS 등교 개학 반대

by 사용자 ILoveCinemusic 2020. 4. 27.

등교 개학 방안 검토 VS. 등교 개학 반대

 

 

그것으로 인해 언제까지 등교 개학을 미룰 수가 없다.

교육이 중하냐? 건강이 중하냐?

 

교육부와 학부모의 의견 차이가 있는 와중에 정부는 5월을 목표로 등교 개학 시기를 검토하고 있다.

교육부는 늦어도 5월 초엔 국민께 알리도록 준비하고 있으며, 등교 개학 시기와 방법 등 제반 절차를 정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개학에도 준비가 필요했듯이 등교 개학에 대해서도 시간적인 준비기간이 필요하며, 이 기간 동안 등교 개학과 관련한 절차와 방법을 강구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입시를 앞둔 고3, 중3 학생들을 먼저 등교 개학시키고, 초,중,고까지 순차적으로 등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것의 관리가 안정적으로 유지가 되고, 다른 분야에 일상으로의 복귀를 타진하고 있어 등교 개학도 추진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이다.

 

등교 개학을 하게 된다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업을 진행할 것인지, 물리적 거리는 어떻게 유지할 것인지, 급식위생은 어떻게 할 것인지 등 세세하게 논의할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마스크 착용 하나만 해도 학교 생활 내내 마스크를 착용하게 한다는 것이 현실적으로는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하지만, 의료계 권장사항은 마스크 착용을 하는 것이다.

 

 

정부는 5월 3일까지 등교 개학 시기와 방법을 확정하기로 했다.

5월 3일 등교 개학이 결정되면 온라인 개학에도 시간이 필요했듯이 최소한 일주일의 시간을 필요하여 5월 11일 이후가 되어야 한다.

하지만, 고3 학생에게 최근 등교 개학이 5월 6일 된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온라인 개학으로 그것을 차단할 수는 있지만 교육의 실효성 문제도 있고, 학생들 관리가 안되며, 학부모들도 피로감이 있어 등교 개학의 필요성은 확산하고 있는 분위기다.

 

 

하지만, 등교 개학을 하게 되면 집단생활을 하는 학교의 특성상 그것의 집단적인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하여 사람과 사람 간의 거리 두기, 두 팔 간격 거리두기 같은 지침과 함께 같은 반 내에서의 홀짝제, 오전과 오후 수업, 격일제 운영 등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2 3 9

 

현재 그것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좀 더 나아가 생활 방역체계로의 전환으로 넘어가는 단계이다.

정부의 입장은 등교 개학뿐만 아니라, 일상으로의 복귀까지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등교 개학과 같은 문제는 좀 더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것으로 인해 학부모들은 교사와 친구들과 어울려 지내기를 바라면서도 그것에 노출될까 걱정스러운 마음이다.

지역사회에서 그것이 0명인 상황이 2주 이상 유지될 때부터 등교 개학을 검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유, 초, 중, 특수학교 방역 가이드

-반드시 비누와 물, 손소독제로 손을 씻어야 하는 경우

운동이나 쉬는 시간 후, 식사 전, 등교하자마자, 화장실 이용 후, 집에 도착하자마자, 마스크 착용 전후

-기침이나 재채기할 때 사용한 휴지는 뚜껑 있는 쓰레기통에 버린다.

-환기를 위해 교실 출입문과 창문은 가능한 항상 열어두고, 공기청정기는 가동해선 안된다.

-비말 배출이나 접촉이 발생할 수 있는 학습활동은 제한한다.

-기침 예절 지키기, 옷소매 등으로 가리고 하기

-모둠 좌석 배치나 수업자료 공동 사용 금지(컵, 물병, 접시, 필기도구, 수건 등)

-등하교 및 쉬는 시간, 점심시간 교차 실시 권장

 

 

-등교 개학 전 전문 소독업체에 위탁해 학교 전체를 소독하고 이후 사람들이 자주 접촉하는 시설, 기구 등을 희석한 락스 물로 묻힌 천으로 매일 닦아 자체 소독을 실시한다.

-등교 시 교실에 들어가기 전, 점심시간 급식실 이동 전 발열 체크


본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을 눌러 주세요.
로그인 없이 클릭 가능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