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편의점 1만 원치 사면서 든 생각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CU 편의점 1만 원치 사면서 든 생각

정보창고

by 사용자 ILoveCinemusic 2021. 10. 19. 10:42

본문

반응형

CU 편의점에서 1만 원어치 사보았습니다.

오예스 6천 원, 다이제스트 2천 원(2개)

도합 1만 원어치입니다.

 

다이제스트 하나는 어딨을까요?

 

과자 리뷰를 하려고 산 것은 아니고요.

그냥 과자를 좋아해서 샀어요.

 

 

근데 물가가 참 많이 올랐다는 느낌을 받게 되네요.

원화의 가치가 이렇게 없을 수가 있다니...

과자 3개 사면 끝!

 

물론 프로모션으로 2+1이나 1+1 제품을 사면 좀 더 많이 살 수는 있죠.

그런데 자기가 먹고 싶은 걸 사야지 그런 걸 사면 자기가 먹고 싶은 걸 사는 게 아니죠.

 

 

전 유튜브 보는 걸 좋아합니다.

가끔 유튜브 보면 '1만 원으로 현지에서 살기' 이런 주제로 필리핀, 러시아, 터키, 세르비아 등 다른 나라 사는 이야기가 올라오는데, 우리나라의 1만 원의 가치도 그렇게 가치가 있는 때가 있었어요.

 

과일을 혼자 들 수 없을 정도로 살 수 있다든가, 장 보러 가서 비닐봉지 한 가득 담아서 사 올 수 있는 그런 1만 원의 가치요.

아마 시간이 지나면서 1만 원의 가치는 좀 더 떨어질 것 같아요.

지금까지 그렇게 진행이 되어왔거든요.

 

 

개인적으로 1만 원의 가치가 좀 더 있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1만 원으로 좀 더 많은 걸 할 수 있는 세상이요.

 

지금의 물가가 정말 맞는 걸까요?

여러분들 생각은 어떠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 영상 [벤치마킹tv 구독 바로가기]

유튜브 구독하시면 꼭 알아야 할 정보를 먼저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