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 265번째 이야기>
장르: 액션, 한국 
(2013)

러닝타임: 112분
감독: 곽경택
출연: 유오성 (이준석 역), 주진모 (이철주 역), 김우빈 (최성훈 역), 장영남
관람장소: 롯데시네마 주엽
※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친구2, 전편의 못다한 이야기

'친구'가 후속편이 나올지는 기대하지 못하였다.
그러나, '친구2'가 나왔고, 그 이야기는 '친구'에서 못다했던 이야기 그리고, 영화 속 부산 건달의 유래라 할 수 있는 이준석(유오성 분)의 아버지 대의 이야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설의 주먹'의 리뷰를 하면서 우리나라 주먹의 계보에 대해서 나열해본 적이 있다.
곽경택 감독 또한 이러한 주먹의 계보나 한국형 느와르의 진화의 산 증인이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낭만주먹→정치깡패→전국구 깡패→기업형 깡패로 이어지는 주먹의 계보는 의리가 살아 있던 낭만주먹에서 의리 대신 돈을 선택한 깡패들의 이야기라 할 수 있다.


'친구'가 느와르 영화이면서도 흥행에 성공을 한 이유는 느와르 영화의 전성기의 개막이라는 시대가 요구한 측면도 있었고, '의리'라는 가치에 대한 추억을 일깨우는 측면도 있었다 보여진다.


'친구2'는 바로 이러한 느와르 영화만이 갖는 매력으로의 회귀나 다시 한 번 느와르 장르의 영화의 전성기를 불러오고 싶어 하는 곽경택 감독의 염원이 숨겨져 있는 영화라 보여지는데, 그러한 점은 전작인 '친구'의 앞선 이야기인 프리퀄을 도입하고, '영웅본색'의 클리셰라 볼 수 있는 장면이 삽입되어 있기 때문인 듯 하다.
그러나, 관객들은 실존하는 깡패들의 실상을 잘 알기 때문인지 그러한 것을 원치 않는다 보여진다.


느와르 영화로써 '친구'가 820만의 관객을 동원할 수 있었던 이유는 '영웅본색'과 같은 홍콩 느와르의 향수에 물들어 있던 관객들이 많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최근 흥행영화들을 살펴보면 '관상'(시대극), '도둑들'(액션), '광해, 왕이 된 남자'(시대극), '더테러라이브'(스릴러), '설국열차'(SF, 액션), '은밀하게 위대하게'(액션) 등이 있는데, '친구2'는 '친구'의 못다한 이야기라는 영화적 매력은 있지만 장르적으로도 흥행에 대한 파워는 없다 보여지고, 다양한 볼거리를 요구하는 관객의 트랜드에도 좀 못 미치는 영화라 보여진다.


재밌고, 볼만한 영화임에는 틀림 없지만 전작의 흥행성적을 갱신할 수는 없을 거란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거의 신드롬에 가까웠던 '친구'의 명대사들....


"니가 가라 하와이~", "내가 니 시다바리가..."와 같은 지금도 회자되고 있는 신드롬은 기대할 수 없을 것 같단 이야기다.
위와 같은 이유들 때문이다.
한 편의 영화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배우들의 열연과 출연배우나 감독의 네이밍 벨류 등도 중요하지만 관객의 트랜드를 읽는 것도 중요하다 보여진다.

스폰서링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주엽2동 | 롯데시네마 주엽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