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데드암 증상 선수생명과 직결,어깨관절 마모설까지 제기

류현진의 부상 회복이 더뎌지자 미국 CBS스포츠 존 헤이먼 기자는 류현진의 어깨관절 이상설(dead arm syndrom)을 제기하였습니다.

데드 암이란 말 그대로 죽은 팔이란 의미를 지니며 증세는 구속 저하,제구력 난조가 이어지는 병입니다.
투수에게 있어서 사형선고나 다름 없는 증세이죠.

 

사진출처:mlb.com

 

당초 류현진의 복귀 시점이 5월 초가 될 것으로 예상이 되었으나, 복귀가 늦어지면서 이같은 의혹이 제기된 것인데요.

지난해 직구 평균 구속이 145~146㎞였지만 최근(5월 2일) 투구에선 132~134㎞에 그쳤습니다.

 

 

 

바로 이런 구속저하 때문에 류현진의 데드 암 의혹이나 어깨 관절 마모설 등이 미국 현지 언론을 통해서 보도되고 있는 것이죠.

미국 현지에서는 류현진의 복귀가 언제가 될지 알 수 없다는 기사까지 나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한마디로 류현진에 대한 보도 분위기가 최악의 상황인 듯...

 

 

 

 

류현진의 복귀는 불펜 투구 결과에 따라 조율이 될 것 같다고 하는데, 결과를 기다려야 하는 팬들 입장에서는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네요.

기자의 설레발이나 해프닝 정도로 끝났으면 좋겠지만 말이죠.

 

 

일단 MRI 촬영 결과 상으로는 류현진에게 특이한 점은 발견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헌데, 미국 스포츠매체 CBS스포츠의 폴 헤이먼 기자는 데드암 증상 대신 어깨 관절 마모설 의혹을 제기하였습니다.





"류현진의 마운드 복귀가 멀어보인다. 구조적인 문제는 없지만 어깨 관절 와순이 마모됐을 가능성이 있다"

 

그는 MRI촬영으로는 들어나지 않는다면서 이와 같은 의혹을 제기했죠.

 

 

류현진의 부상은 3월 초 시범경기에서 발견이 되었고, 빠르면 5월 중에 복귀할 줄 알았으나 현재로써는 빨라야 6월경에 복귀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류현진이 LA다저스에서 중요한 선발투수인 만큼 그에 대한 관심도 크고 합류가 더뎌지자 이같은 온갖 의혹과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멀리서 들려오는 승전보를 전해줄 때마다 국민들에게 힘을 줬던 류현진입니다.

부상에서 빨리 벗어나 화이팅하는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네요.

 

 

경기에서 이기고 환호하는 류현진의 모습이 그리워집니다.

벌써 시즌이 시작되고 승수를 몇 승이라도 챙겼어야 할 시점인데 말이죠.

류현진 선수 본인으로써도 참 애가 탈 듯 하네요.





류현진의 쾌유를 빕니다.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류현진 승리 해외반응,매팅리 감독을 통해 본 15승 투수의 중요성

 

오른쪽 엉덩이근 염좌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가 무려 18일 만에 복귀전을 가진 류현진은 95마일(시속153km)의 빠른 직구와 71마일(시속 114km)의 낙차 큰 커브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타선을 7이닝 4피안타 1실점 7삼진으로 막아내며 14승을 거둬 들였습니다.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84개의 투구수만으로 14승을 거둬 들였지요.

 

 

'류현진은 2년간 샌디에이고전에 5차례 선발 등판해 32와 1/3이닝 동안 3점만을 내주며 4승 무패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파드리스 킬러'가 됐다'

-샌디에이고 유니언 트리뷴

 

류현진을 '파드리스 킬러'라 명명하는 해외반응도 재밌지만 경기가 끝난 후 매팅리 감독의 인터뷰 내용도 더 재밌는데요.

 

 

"복귀전을 훌륭히 잘 치렀다. 류현진을 비롯한 세 명의 선발이 우리 팀에 특별하다. 이들이 있으면 어떤 팀이든 이길 수 있다."

-매팅리 감독



매팅리 감독의 인터뷰를 음미해보면 커쇼(16승), 그레인키(13승), 류현진(14승)으로 이어지는 1선발부터 3선발까지의 투수들에 대한 신뢰와 함께 '어떤 팀이든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 그리고 월드시리즈를 향한 보다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해석할 수 있는 이야기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류현진의 복귀전 승리와 14승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할 수 있습니다.

현재 류현진의 등판일정을 보면 5게임 정도 더 선발등판을 할 수 있을텐데요.

부상우려를 말끔하게 털어낸 경기임과 동시에 15승을 가시권에 두었다는 점이죠.

 

10승 투수 2명과 15승 투수 한명을 바꾸지 않는다는 말이 있는데, 그 이유는 경기 결과를 결정지을 만한 승부구가 15승 투수에게는 있기 때문이죠.

그런데, LA다저스는 이런 15승을 바라보는 투수가 무려 3명이나 포진해 있는 것입니다.

 

현재 서부지구 1위를 달리고 있는 LA다저스는 2년 연속 챔피언십시리즈 진출도 노리고 있고, 1988년 이후 26년만에 월드시리즈 우승도 노리고 있죠.

 

 

"알다시피 다저스는 지난 해 월드시리즈 진출을 앞두고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시리즈에서 세인트루이스에 패해 탈락했다.

현재 다저스가 갖춘 전력은 좋으며 대부분의 선수들이 뼈아픈 경험을 바탕으로 포스트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현재 다저스 선수들은 월드시리즈 우승이 아니면 실패라고 생각하고 있다.

-커쇼

 

LA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확률은 디트로이트(24.4%), 보스턴(13.5%)에 이어 세번째(12%)로 높게 나왔습니다.(베이스볼프로스펙터스)

매팅리나 커쇼의 말을 보면 류현진 선수도 인터뷰에서 월드시리즈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가슴 속에는 아마도 월드시리즈 진출에 대한 부푼 꿈이 들어 있을 것입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류현진의 엉덩이근 염좌는 독이 되기보다는 약이 된 측면도 많아 보이는데요.

이렇게 부상으로 인해 휴식을 취한 류현진이 15승, 그리고 코리안 메이저리거 최다승인 18승을 넘어 월드시리즈까지 쭉쭉 뻗어나갔으면 하는 바람이 듭니다.^^


스폰서링크


잘 읽었다면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오승환 32세이브, 무등산 폭격기 최다세이브 기록 넘보는 돌부처

 

LA다저스의 류현진이 우측 엉덩이 근육염증(둔근 염좌)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라서 큰 걱정이었는데, 이른 복귀가 가능하다고 하니 천만다행입니다.

류현진의 코리안 메이저리그 최다승(박찬호 18승) 기록 경신과 함께 눈여겨 볼 것은 한신 타이거즈의 돌부처 오승환의 최다세이브 기록 경신이 될텐데요.

 

 

중계방송을 해주는 선발투수 류현진의 경기와는 달리 구원투수 오승환의 경기는 뉴스를 통해서나 접하게 되어서 32세이브를 달성할 때까지 좀 무심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한국인으로 일본 프로야구 최다 세이브 기록은 '무등산 폭격기', '국보급 투수'라는 별명이 붙은 선동열 선수(당시 주니치 드래건스 소속, 현 기아 타이거즈 감독)입니다.

한신 타이거즈 소속의 선수 중 최다세이브 기록은 후지가와 규지가 지닌 41세이브 기록(2011년)이라고 합니다.

외국인 선수를 통틀어 최다세이브 기록은 41세이브로 마크 크룬이 2008년도에 세운 기록이라 하더군요.

 

 

오승환의 출전 경기당 세이브 비율(48경기 32세이브, 0.67)과 한신 타이거즈의 남은 경기(35경기)를 고려한다면 부상과 같은 큰 이변이 없다는 전제하에 한국인 최초의 일본 프로야구 구원왕에 등극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거의 신적 존재나 다름이 없었던 선동열 감독의 기록을 넘보는 돌부처라고나 할까요^^

 

 

일본 프로야구(NPB)는 센트럴리그와 퍼시픽리그로 나뉘어져 있는 리그제인데, 센트럴리그 소속인 한신 타이거즈는 오승환의 철통 같은 뒷문 수비로 인해서 현재 리그 1위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0.5게임차로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일본 프로야구 순위(센트럴리그)



오승환의 연봉은 계약 기간 2년에 연봉 3억엔, 연간 인센티브 5천만엔으로 연간으로 따지면 최대 3억 5천만엔 정도이며, 2년 간 최대 9억엔(95억원)까지 한신 타이거즈로부터 받을 수 있다 합니다.

메이저리거인 류현진이 6년 간 3600만달러라고 하니 연간으로 따지면 600만 달러(한화 61억원)라 하는데, 연봉면에서는 역시 일본 프로야구에 비해서 메이저리그가 앞서네요.

  

 

한국인으로써는 최초로 일본 프로야구에 진출하였던 선동열 감독의 1996년 연봉은 1억엔(임대료 3억엔)이었고, 4시즌 동안 98세이브를 세웠다고 합니다.

오승환 선수가 올해 구원왕을 차지하고 2년 계약을 지금과 같은 좋은 성적으로 마치게 된 후 FA선수로 나서게 된다면 일본 프로야구 구단들이 오승환 선수를 붙잡기 위해서 돈을 싸들고 줄을 서겠네요.^^

 

사진출처: 한신타이거즈(http://hanshintigers.jp/)


스폰서링크

 

잘 읽었다면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류현진 13승, 기록의 야구 LAD 투수 3인방 성적 비교

 

아직 류현진의 경기가 막 끝난 직후라서 승률이나 자책점 등 정확하지 않을 수가 있지만 1승을 추가하면서 메이저리그 다승 공동 3위에 오른 류현진의 지난 경기까지의 기록과 함께 LAD 투수 3인방인 클레이튼 커쇼, 잭 그레인키의 성적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클레이튼 커쇼 

 

 잭 그레인키

 

 류현진

 다승 13승

 방어율 1.82

 탈삼진 157

 승률 0.867

 자책점 26

 다승 12승

 방어율 2.71

 탈삼진 158

 승률 0.632

 자책점 44

 다승 13승

 방어율 3.21

 탈삼진 115

 승률 0.706

 자책점 47

 

LA에인절스와의 3연전에서 류현진이 승리를 거둠으로 해서 LA다저스는 3연승을 하였는데요.

3연전에서 클레이튼 커쇼가 선발 등판했지만 교체 투수인 브라이언 윌슨이 동점을 허용해서 아쉽게도 14승을 날리고 말았지요.

 

 

류현진은 LA다저스의 선발투수 로테이션을 고려하면 3선발이라 할 수 있는데, 1선발 투수이자 작년 사이영 상 수상자인 커쇼와 비교하여 보면 현재로써는 다승은 같은 13승으로 3선발 같지 않은 3선발이라 할 수 있습니다.

 

 

방어율은 3.39에서 3.21로 낮추기는 했지만 좀 더 낮출 필요가 있어 보이네요.

어찌됐건 30경기에 나가 14승 8패를 하였던 지난 시즌 성적에 비하면 8~9경기 정도가 남아 있는 2014년 시즌은 류현진에게 있어서 코리안 메이저리거 최다승(박찬호 18승)의 기록에 도전을 할 수 있는 아주 유리한 상황이라 보여집니다.

 



현재로써는 1승을 더 추가하는 것만으로도 작년 시즌 성적보다 더 좋은 결과를 낳게 되는 것이니 류현진으로써는 1승을 더 추가하는 것이 단기적 목표가 되는 것일테죠.

 

▲NC다이노스의 외국인 투수 에릭 해커가 공개한 2012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우승반지(샌프란시코 자이언츠)

 

LA다저스는 현재 66승 50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달리고 있는데, 류현진의 개인성적도 중요하지만 팀의 선두권 유지도 관전포인트라 보여집니다.

26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는 LA다저스의 팀의 목표가 결국은 모든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바라는 월드시리즈 우승반지라는 류현진의 개인의 목표가 될 수도 있을테니까요.

 

사실 시즌이 시작되기 전만 해도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에는 추신수 선수가 보다 가깝다 느껴졌었는데, 추신수 선수가 속한 텍사스 레인저스의 성적이 그리 좋지 못하네요.

 

 

우리나라 선수 중 월드시리즈 우승반지를 손에 낀 사람은 김병현이 2개로 유일하고 , 보스턴 트레이너로 활약했던 이창호, 그리고 현 SK 와이번스의 감독이자 전 시카고 화이트삭스 코치였던 이만수 감독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추신수든 류현진이든 월드시리즈 우승반지를 만약 끼게 된다면 한국인으로써는 4번째가 되는 셈이고, 통산 5번째 우승반지의 주인공이 되는 셈이죠.

 

 

추신수든 류현진이든 메이저리그 선수 생활을 하는 동안 월드시리즈 우승반지와 같은 더 높은 기록을 성취해내는 선수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메이저리그 다승 순위

 

공동 1위 14승 웨인라이트(세인트 루이스) / 페랄타(밀워키)

공동 3위 13승 커쇼(LAD) / 류현진(LAD) / 쿠에토(신시내티) / 붐거너(샌프란시스코)

           

스폰서링크

 

잘 읽었다면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

류현진 12승, 승리를 먹어치는 괴물 같았던 이유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히딩크가 남긴 명언 중에 "나는 아직도 배가 고프다"라는 말을 기억하실 것입니다.

류현진의 12승 달성을 보면서 히딩크의 이 말이 떠오르는 것은 아직 류현진을 바라보는 팬들의 바람이 아직 많이 남아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순위 1위인 LA다저스와 2위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맞대결은 류현진의 시즌 12승과 팀의 순위가 걸린 중요한 경기입니다.

만약 이번 경기에서 패했다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게 0.5게임차로 지구 선두 자리를 내줘야 했을테니까요.

 



전반기 10승을 거둬 들이면서 기분 좋은 마무리를 하였던 류현진은 12승을 거둬 들이면서 팀의 3연승과 함께 자신의 연승 또한 3연승으로 이어갔습니다.

 

 

류현진의 연속안타로 허용으로 인해서 2:2 동점 상황이던 4회, 디 고든은 3루에서 홈스틸에 가까운 주루 플레이로 소중한 1점을 추가하면서 동점 상황을 빠르게 깼고, 이어진 안타와 헨리 라미레즈의 주루 플레이로 인해서 4:2로 1점을 더 추가하면서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해주었습니다.

 

 

그렇지만 류현진은 다시 5회에 솔로 홈런을 허용하면서 한점을 더 내줬는데요.

퀄리티 스타트를 거두면서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류현진은 교체되었고, 이 경기 스코어 4:3이 경기종료까지 이어지게 됩니다.

 

 

예전에 매팅리 감독은 류현진을 "경기를 지배하는 선수"라고 극찬한 바 있듯이 지금의 류현진은 승리를 먹어치우는 '괴물'과도 같아 보입니다.

왜냐하면, 완벽한 컨디션이 아닌 상태에도 불구하고 중요한 경기에서 제 몫을 다하면서 팀의 승리를 이어가면서 자신의 승수를 추가했기 때문이죠.

 

 

히딩크의 명언을 인용하면 지금의 류현진은 "나는 아직도 배가 고프다"라고 팬들에게 승리를 선사해주는 듯 합니다.

그리고, 그의 승리를 향한 질주는 코리안 메이저리거 최다승(박찬호 18승)을 향해 달려가면서 멈추지 않길 바랍니다.

 

'기록의 야구'라 불리는 경기에서 류현진의 12승은 팀의 3연승과 개인의 3연승, 그리고 팀내 12승 투수 3인방(커쇼, 그레인키, 류현진)을 이뤄낸 쾌거인 동시에 서부지구 라이벌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승차를 1.5게임으로 벌어 놓는 값진 승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스폰서링크

 

잊지 말고 공감 꾹~♡

 

블로그 이미지

ILoveCinemusic

평범한_직딩의_취미스러운_블로거 ILoveCinemusic 후원하기 http://blogmania.tistory.com/6993